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브스, 세계 수입 1위 남자배우는 950억 원 번 드웨인 존슨

공유
0

포브스, 세계 수입 1위 남자배우는 950억 원 번 드웨인 존슨

center
드웨인 존슨


영화 '쥬만지', '분노의 질주' 등에 출연했던 드웨인 존슨이 최근 1년(2019.6∼2020.6) 동안 세계에서 돈을 가장 많이 번 남자배우 명단 1위에 올랐다고 미국 경제잡지 포브스가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로써 존슨은 포브스 집계에서 2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집계에 따르면 프로 레슬러 출신 배우인 존슨은 최근 1년 간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레드 노티스' 출연료 2350만 달러 등 모두 8075만 달러(약 957억 원)를 벌었다.

2위는 영화 '데드풀' 시리즈로 유명한 라이언 레이놀즈로, 7150만 달러를 벌었다.
레이놀즈는 '레드 노티스', '식스 언더그라운드' 등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에 출연한 대가로만 4000만 달러를 챙겼다.

3위는 마크 월버그의 5800만 달러. 넷플릭스에서 시청자들이 3번째로 가장 많이 본 영화 '스펜서 컨피덴셜'의 주연을 맡았다.

4위는 벤 에플렉 5500만 달러, 5위는 빈 디젤 5400만 달러로 나타났다.

포브스는 이처럼 이번 수입 순위에 넷플릭스의 영향이 적지 않았다고 밝혔다.

4100만 달러인 애덤 샌들러의 경우, 극장 개봉영화는 '언컷 젬스' 1편에 불과했지만 넷플릭스로부터 연간 수입의 75%에 달하는 3100만 달러를 받은 데 힘입어 9위에 올랐다.

7∼8위는 인도 배우 악쉐이 쿠마르 4550만 달러와 린-마누엘 미란다 4550만 달러, 윌 스미스 4450만 달러였다.

10위는 홍콩 액션스타 청룽(成龍)의 4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