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HMM, 21분기만에 흑자전환... 영업이익 1387억원

공유
1

[G-쉽스토리] HMM, 21분기만에 흑자전환... 영업이익 1387억원

코로나19 시대에 이룬 성과로 주목



center
HMM이 21분기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사진=HMM 홈페이지.png

한국 최대선사 HMM(옛 현대상선)이 21분기만에 흑자전환했다.

12일 발표된 실적공시자료에 따르면 HMM은 2분기 매출이 1조3751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19억 원 감소했으나 영업이익은 1387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516억 원 개선됐다.

당기순이익도 281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288억 원 개선된 성과를 보였다.

이번 흑자 달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여파가 전세계에 미쳐 업황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 이뤄낸 성과이기 때문에 더욱 의미가 크다.

HMM 관계자는 “4월부터 시작된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 신규 해운동맹 가입, 세계 최대 규모 2만4000TEU 급 컨테이너선 투입 등으로 흑자전환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디 얼라이언스에는 하팍로이드(독일), 양밍(대만), 원(일본) 등의 선사가 회원사로 가입돼 있다. 해운동맹 가입은 HMM이 세계적인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이뿐 아니라 항로합리화, 화물비용 축소 등 원가구조 개선, 컨테이너 운임 상승 효과도 회사 이익개선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HMM은 오는 9월까지 2만4000TEU 급 컨테이너선 12척을 투입하고 동시에 안정적인 추가 화물 확보에도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회사는 디 얼라이언스 본격화에 따른 선단 공동운항을 통한 비용구조 개선, 항로 다변화를 통한 양질의 서비스 제공 등을 꾸준히 지속할 셈이다.

HMM 관계자는 “고객중심의 차별화된 해운 서비스 제공, IT 시스템개선 등 경영혁신을 통한 내부역량 강화로 수익성 개선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center
2019년, 2020년 상반기 실적 비교 표. 사진=HMM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