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시군 단위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검토"

공유
0

문 대통령, "특별재난지역 시군 단위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검토"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집중호우로 피해를 본 지역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하는 문제와 관련 "시군 단위로 여건이 안 되면 읍면동 단위로 세부적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해현장으로 이동하는 KTX 열차 내 회의실에서 집중호우 피해 상황과 복구 지원계획을 보고받고 이같이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을 지정해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도 했다.

보고에는 박종호 산림청장, 홍정기 농림축산식품부 차관, 김계조 행정안전부 재난안전관리본부장,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권미영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올해 수인성 전염병이 줄었다'는 보고를 받고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국민이 손 소독을 열심히 하고 마스크 착용을 계속해 도움이 됐다면 국민에게 심리적 보상이 될 수 있겠다"고 평가했다.

또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의전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방문을 망설였으나 대통령이 가는 것 자체가 격려가 될 수 있고 행정 지원을 독려하는 의미도 있어 수행인원을 최소화해 방문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