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重, 폴란드에서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수주... 2200억 원 규모 프로젝트

공유
0

두산重, 폴란드에서 '폐자원 에너지화' 플랜트 수주... 2200억 원 규모 프로젝트

폴란드 올슈틴 지역 폐자원 처리 통해 12MW 규모 전력 공급

center
두산중공업 독일 자회사 두산렌체스의 WtE 공장이 가동되고 있다. 사진=두산렌체스 홈페이지
두산중공업은 독일 자회사 두산렌체스와 컨소시엄으로 폴란드에서 폐자원 에너지화(WtE) 플랜트 건설 사업을 수주했다고 12일 밝혔다.

발주처는 폴란드 에너지 회사 도브라 에너지아(Dobra Energia)이며 계약 금액은 약 2200억 원이다.

이번에 새로 수주한 플랜트는 하루 300여 t 생활 폐기물을 에너지로 전환해 12MW 규모 전력과 열을 지역사회에 공급하는 시설이다. 이 플랜트는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Warszawa)에서 북쪽으로 약 200km 떨어진 올슈틴(Olsztyn) 지역에 건설된다.
WtE 플랜트는 산업현장이나 가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가연성 폐자원'을 가스화, 소각, 열분해 과정으로 에너지화하는 시설이다. 이를 통해 전력과 열을 공급할 뿐만 아니라 쓰레기 매립지를 최소화해 환경오염을 줄일 수 있어 최근 각광받고 있다. 특히 유럽 WtE 시장은 노후 플랜트 교체 수요가 늘어나는 가운데 폐기물 매립지 제한 정책으로 인해 신규 발주가 증가하는 추세다.

두산중공업-두산렌체스 컨소시엄은 설계, 기자재 조달, 시공까지 일괄 수행하는 EPC 방식으로 오는 2023년까지 공사를 끝낼 예정이다. 두산중공업은 전체 프로젝트 관리를, 두산렌체스는 소각용 보일러와 환경설비 공급을 포함해 기계·전기 시공 등을 수행한다. 또한 두산중공업 체코 자회사 두산스코다파워도 프로젝트에 참여해 12MW급 소형 산업용 증기터빈을 공급한다.

박홍욱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BG장은 "두산중공업이 유럽 자회사 두산렌체스, 스코다파워와 협력해 글로벌 EPC 사업 역량을 보유하고 있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해외 사업이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수주에 성공했다"며 "2024년까지 1.6GW 규모로 예상되는 유럽 WtE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두산렌체스는 두산중공업이 순환유동층보일러(CFB), 폐자원 소각용 보일러(WtE), 탈황설비 등 친환경 발전 원천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1년 인수한 독일 회사로 지난 30년간 45개 WtE 플랜트를 공급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