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추가 특별재난지역 조속 검토…속도감 있게 조치"

공유
0

문 대통령 "추가 특별재난지역 조속 검토…속도감 있게 조치"

center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기록적 호우로 피해가 심각한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을 조속히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주례회동을 갖고 집중 호우 피해 복구 상황과 대응 방향을 협의한 후 이같이 말했다고 총리실이 전했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1차 특별재난지역 외에 피해가 심각한 다른 지역들도 신속한 조사를 통해 추가 지정될 수 있도록 속도감 있게 조치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7일 경기도 안성시, 강원도 철원군, 충북 충주시·제천시·음성군, 충남 천안시·아산시 등 7개 지방자치단체를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총리실은 "향후 읍·면·동 단위 피해지역까지도 촘촘히 조사, 누락 없는 복구지원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정 총리는 집중호우에 따른 이재민 지원을 위해 공공연수원(기숙사 등) 시설 개방과 구호텐트, 독립형 칸막이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군 장병·경찰력 등 동원 가능한 범위 내에서 최대한 지원하고 정부·공공기관부터 수해지역 봉사활동을 독려하기로 했다.

총리실은 "사유지나 민간시설의 경우에도, 재난의 위험성이 높을 경우 출입 등을 사전 통제할 수 있는 방안도 검토가 필요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번과 같은 기록적 폭우에 대비, ▲대대적인 소하천·지류·지천 정비 ▲상습침수 도시지역 하수관로 용량 확대 ▲산사태 사각지대 전면 조사 ▲인공지능(AI) 등 활용한 한국형 수치예보모델 고도화 ▲스마트 방재기술 적극 도입 ▲국민안전의식 제고 등 범정부 차원의 종합적 재난 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