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LG, 품질 이어 에너지 효율도 '넘버원'

공유
0

삼성·LG, 품질 이어 에너지 효율도 '넘버원'

삼성·LG전자,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거머줘

center
'제23회 올해의 에너지위너상' 로고. 사진=삼성전자 제공
세계 최고의 기술력으로 국내 가전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제품 품질뿐만 아니라 에너지 효율 면에서도 국내 최고 수준을 인정받았다.

삼성전자는 10일 소비자시민모임과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는 '제23회 올해의 에너지 위너상'에서 최고상 '에너지 대상과 국무총리상'을 포함해 총 8개 제품이 상을 받으며 에너지 절감 혁신 기술을 인정받았다.

최고상 '에너지 대상과 국무총리상'에는 75형 '크리스탈 UHD TV', '에너지 효율상'에는 '그랑데 건조기 AI', '에너지 기술상'에는 '비스포크(BESPOKE) 식기세척기'가 선정됐다.

이외에도 '셰프컬렉션 냉장고', '비스포크4도어 냉장고', '양문형 냉장고', '무풍 에어컨 벽걸이 와이드', '그랑데 세탁기 AI' 등 5개 제품도 '에너지 위너상'에 뽑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에도 '시스템에어컨 4Way 카세트 냉난방기'로 에너지 대상과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LG전자 역시 ‘올해의 에너지위너상’에서 대상 2개를 포함해 8개 본상을 수상하며 에너지 효율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LG전자는 올해까지 4년 연속 업계 최다 수상 기록을 이어오고 있다.

LG전자 상업용 싱글 냉난방기는 ‘에너지 대상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고출력 양면 발전 태양광 모듈은 ‘에너지 대상’을 수상했다. 그 밖에도 ▲ 휘센 인버터 제습기 ▲디오스 노크온 매직스페이스 ▲디오스 양문형 얼음정수기냉장고 ▲트롬 워시타워 ▲퓨리케어 상하좌우 정수기 ▲트롬 세탁기 씽큐 등이 본상을 받았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은 “지속가능한 친환경 경영 전략을 바탕으로 높은 에너지 효율뿐 아니라 뛰어난 성능과 디자인을 고루 갖춘 제품을 지속 선보이며 가전명가 위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