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4대강 보 홍수 조절 기여도 실증 분석할 기회"

공유
0

문 대통령, "4대강 보 홍수 조절 기여도 실증 분석할 기회"

center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기록적 폭우로 섬진강 범람 등 막대한 재난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 전문가들과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한 뒤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어느 정도 기여하는지를 실증적으로 분석할 수 있는 기회"라고 했다.

최근 섬진강 일대 홍수 피해를 발생한 것을 두고 야권에서는 '4대강 사업에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50일이 넘는 사상 최장기간의 장마에 기록적인 폭우가 이어지면서 전국적으로 큰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며 "특히 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이 무엇보다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희생되신 분들과 가족들께 다시 한 번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또 "피해 지역의 신속한 복구와 지원에도 적극 나서주기 바란다"며 "이미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한 일곱 개 시군뿐 아니라 늘어난 피해 지역을 추가 선포하는데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복구에는 군 인력과 장비까지 포함하여 가용 자원을 총동원하고, 이재민과 일시 대피 주민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세심하게 살피면서 하루빨리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