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호우 피해 대기업이 나섰다…SK․현대차, 성금 기탁․긴급구호

공유
0

호우 피해 대기업이 나섰다…SK․현대차, 성금 기탁․긴급구호

center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SK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이 집중 호우로 인한 피해 복구와 이재민의 지원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SK그룹은 9일 전국재해구호협회에 20억 원의 성금을 기탁했다.

기부금은 재해구호 물품 지원과 수해 피해지역 복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SK그룹은 성금 기탁과 함께 관계회사별로 제품과 서비스를 활용한 수해복구 지원활동에도 나서기로 했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수재민들의 침수폰 수리를 위한 애프터서비스 차량을 긴급 투입, 대피소 내 와이파이와 IPTV를 무료로 지원하기로 했다.

SK네트웍스 자회사인 SK렌터카는 특별재난지역 내 차량 침수로 인해 생계를 위협받는 취약계층 수해 피해자들을 위해 렌터카를 차종에 따라 50% 이상 할인 제공할 예정이다.

SK그룹은 또 주거환경 개선 전문 사회적기업인 '희망하우징'과 손잡고 수해를 입은 전국 소규모 보육시설(그룹홈)의 시설 복구를 지원하고, 위생관리 전문기업 '가온아이피엠'과 함께 이들 아동∙청소년 보호 시설의 방역도 시행하기로 했다.

SK그룹이 운영하는 사회적기업 ‘행복도시락’은 수해로 취사가 어려워 결식이 우려되는 소규모 보육시설(그룹홈) 아동∙청소년들에게 시설운영 정상화 시점까지 행복도시락을 제공하기로 했다.

취약계층 아동∙청소년 결식 문제 해결을 위한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는 위생용품(손소독제, 세안제 등)과 간편음식(에너지바, 캔햄 등)을 담은 행복상자도 전달하기로 했다.

이번 행복상자 지원에는 행복얼라이언스 참여사 중 한성기업, 비타민엔젤스, 아름다운커피, 라이온코리아, 슈퍼잼, 청밀, 아이쿱생협, 어스맨, SK스토아 등 9개사가 참여했다.

현대차그룹은 10일 20억 원의 성금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하기로 했다.

또 성금 기탁과는 별도로 피해지역 차량의 무상 점검과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임직원들은 긴급지원단을 구성, 생필품 지원과 세탁서비스 등의 긴급 구호활동을 펴고 있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달부터 수해 현장을 직접 방문, 침수 및 수해 차량의 엔진과 변속기를 비롯한 주요 부품에 대한 무상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현장 조치가 어려운 차량은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나 블루핸즈(현대), 오토큐(기아)로 입고해 수리하고 수리비용을 최대 50% 할인, 피해지역 주민들의 부담을 줄여주고 있다.

현대차는 또 피해 고객이 수리를 위해 수해 차량을 입고하고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 동안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하며, 기아차는 수해 차량을 폐차한 후 기아차를 재구매할 경우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하기로 했다.

지난 달 말에는 임직원들로 구성된 긴급지원단이 수해지역 이재민들에게 생수와 라면 등의 기본 생필품을 지원하고, 세탁구호차량 2대를 투입해 수해로 오염된 의류와 이불 등의 세탁서비스를 제공했다.

LG그룹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0억원을 기탁했다고 9일 밝혔다.

LG전자는 폭우 피해가 심각한 대전에 서비스 거점을 마련하고 침수 가전을 무상으로 수리해주고 있다.

지난달에는 영덕, 포항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피해 가정을 직접 방문해서 가전제품을 무상 수리했다.

LG생활건강은 자회사인 코카콜라와 함께 충남에 생활용품 4000세트, 생수 8600여 개를 기부했다.

이에 앞서, 삼성그룹은 호우 피해 지역의 복구 지원을 위해 성금 30억 원을 기탁한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과 KT&G도 각각 10억, 5억 원을 기탁하기로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