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美·中 긴장감 고조…트럼프 ‘틱톡·위챗’ 퇴출에 中 정부 ‘보복’ 시사

공유
0

美·中 긴장감 고조…트럼프 ‘틱톡·위챗’ 퇴출에 中 정부 ‘보복’ 시사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뉴시스]


중국 정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틱톡’과 ‘위챗’ 퇴출 행정명령에 보복을 시사하면서 미국과 중국 양국간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자국 기업의 정당한 합법적 권익을 확고히 지킬 것”이라며 “이들 기업은 미국 법을 준수하고 있는데 미국은 국가 안보를 빙자해 힘을 남용하고 미국 외 다른 기업을 무리하게 때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왕 대변인은 “이는 노골적인 패권 행위로 중국은 단호히 반대한다”면서 최근 미국 내 많은 사람과 국제 사회 인사들이 미국의 이런 행위를 비판하고 있다는 점을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 규칙과 시장 원칙이 아닌 자신의 이익을 최우선시해서 정치적 조작과 탄압을 자행하는 것은 도덕적 해외와 국가 이미지 손상, 국제적 신뢰 하락만 가져올 것”이라면서 “결국 자업자득의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틱톡의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는 성명을 통해 “미국 정부가 공정하게 대우하지 않으면 미국 법원에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바이트댄스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공포한 행정명령은 적법절차를 따르지 않았으며, 매우 충격적”이라며 “미국 정부가 사실을 무시했고 제멋대로 협의조항을 결정했다. 심지어 민간기업 간 협상에 간섭하려고 했다”고 비판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6일(현지시간) 바이트댄스 및 위챗의 모회사인 텐센트와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 2건에 서명했다. 이번 거래금지 행정명령으로 앞으로 45일 이후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는 미국 내 거래를 할 수 없게 된다. 위챗 모회사인 텐센트 역시 거래가 금지된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