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하푼미사일 장착한 대만 F-16, 중국군 막는 벌침

공유
0

[G-Military]하푼미사일 장착한 대만 F-16, 중국군 막는 벌침

중궉과 대만의 창과 방패의 대결 승자는

중국 인민해방군의 대만 침공설이 나도는 가운데 대만 공군의 F-16 바이퍼 전투기가 AGM-84 '하푼' 대함 미사일(사진 날개 중앙 흰색 미사일)을 장착 한 채 훈련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F-16V의 빠른 속도에 최대 280km에 이르는 리치를 가짐에 따라 075형과 071형 상륙함을 활용한 중국군의 잠재 대만 침공에 대한 대만의 반접근지역거부(A2AD) 전력이 대폭 확충된 것이라는 판단이 나온다.

center
암람 중거리 공대공 미사일과 하푼 대함 공대함 미사일로 무장한 대만의 F-16 전투기. 사진=대만자유시보

7일 대만 자유시보에 따르면, 대만 중동부 해안 대만 산맥을 낀 도시 화롄의 공군기지에서 이륙한 대만 공군의 F-16 전투기 2대는 AIM 120 암람 미사일과 단거리 사이더와이던 미사일과 함께 공중발사 함대공 미사일 하푼 미사일을 장착한 게 목격됐다.

이 미사일은 AGM-84l 하푼 미사일 블록2다.

하푼 미사일을 탑재한 채 이륙하는 바이퍼 F-16 전투기는 중국군이 남중국해와 동중국해 등에서 대규모 해상훈련을 하고 있는 가운데 나와 주목된다.

자유시보와 워존 등 군사 매체에 따르면, 이번에 발진한 대만 전투기는 화롄 공군기지의 제 5 전술비행단 소속으로 통상은 AGM-65 마베릭 공대지 미사일로 무장한다. 그런데 이번에는 사거리가 훨씬 공대함 미사일로 무장해 주목을 끌었다. 화롄 공군기지의 대만 전투기는 통상 중국군이 대만해협을 지날 때 초계임무를 맡았다. 이를 위해 화롄공군 기지의 대만 F-16은 피닉스아이 사진 정찰 포드를 장착했다.

center
AGM-84L 공대함 미사일. 사진=보잉


대만 공군이 사거리가 훨씬 긴 공대함 미사일로 무장한 F-16 전투기 사진을 공개한 것은 아주 드문 것으로 대만의 생존과 직결된 전략 수로와 대만 영해와 영토 방어 의지를 대내외에 과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AGM-84L 블록2는 길이 3.84m, 날개 너비 91.4cm, 지름 34.3cm에 무게 525kg 이다. 최고속도는 마하 0.85로 그리 빠르지는 않다. 사거리는 280km로 장거리 펀치력을 자랑한다. 기준 GM-84A/A/B/C형 120km에 비하면 두 배 이상의 리치다. 탄두중량은 227kg으로 221kg인 A/B/C형과 거의 비슷하다.

유도방식은 관성유도(INS)와 GPS, 능동레이더유도를 결합했다.

대만 공군은 사거리가 짧은 구형 하푼과 사거리가 긴 신형 하푼 블록 2을 함께 운용한다. 미국은 지난 2007년 ABM-84L 미사일 60발과 AGM-84G 개량 키트 50개를 총 1억 2500만 달러에 대만에 판매했다.

중국군은 최근 071형의 후속 상륙함인 075형 강습상륙함 1번함의 해상 시험에 나서고 해병대를 증강하는 잠재 대만 침공 전력을 강화하는 등 경제력을 바탕으로 하는 군사력 증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에 대응해 대만군은 53억 달러를 들여 미국 방산업체 록히드마틴과 함께 보유한 140대의 F-16A/B 구형 전투기를 AN/APG 63 능동주사위상배열(AESA) 레이더 탑재형인 F-16 바이퍼형으로 개조하고 있다. 대만은 이와 함께 F-16 블록 7-형도 66대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