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폭발 참사' 레바논, 반정부 여론 확산…"정권 퇴진"

공유
0

'폭발 참사' 레바논, 반정부 여론 확산…"정권 퇴진"

center
폭발사고가 일어난 레바논 베이루트의 처참한 현장. AP/뉴시스


대형 폭발 참사가 벌어진 레바논 베이루트에서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중동 전문매체 미들이스트아이(MEE)와 알자지라 등에 따르면 6일(현지시간) 참사로 인한 잔해 수습 작업 중이던 자원봉사자들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방문 현장에서 정권 퇴진을 외쳤다.

봉사자 약 100여 명이 마크롱 대통령을 둘러싸고 주먹을 치켜들며 "국민은 정권의 퇴진을 원한다",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은 테러리스트"라고 외쳤다.

이들은 이번 참사 원인을 현 정부의 태만·과실로 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도 당시 분위기에 화답, "(프랑스의) 원조가 부패한 손으로 가진 않을 것"이라며 "새로운 정치 협약을 요청하기 위해 모든 정치세력과 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레바논 현지 언론 및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이번 참사의 원인으로 지목된 베이루트 항구 '질산암모늄 적재'와 관련, 위험을 경고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그러나 경고는 여러 차례 무시됐고, 결국 이번 참사로 이어졌다는 지적이다.

레바논 국민은 이를 두고 정부 당국자들의 고질적인 부패를 문제 삼고 있다.

이번 참사로 최소한 135명이 사망하고 5000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으며, 수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경제적 피해 규모도 150억 달러(약 17조7825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