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미 국무부, '미국인 전 세계 여행금지' 경보 해제

공유
2

미 국무부, '미국인 전 세계 여행금지' 경보 해제

center


미국 국무부는 6일(현지시간) 미국인을 대상으로 내렸던 전 세계 여행 금지 조치를 해제했다.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국무부는 "보건과 안전 여건이 일부 나라에서는 개선되고 다른 곳에서는 악화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라며 "국가별 차원의 기존 여행 권고 시스템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혔다.

이는 각국의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보다 구체적인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조치라고 했다.

그러나 "팬데믹의 예측할 수 없는 본질을 고려, 미국인들이 해외 여행 때 주의를 기울일 것을 계속 권장한다"고 말했다.

국무부는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 3월 19일 전 세계를 대상으로 여행 경보를 최고 수준인 4단계(여행 금지·Do Not Travel)로 올렸다.

국무부 여행 경보는 낮은 순서대로 1단계(일반적 사전주의), 2단계(강화된 주의), 3단계, 4단계로 분류된다.

코로나19 발발 이전 국무부의 4단계 여행 경보가 적용된 지역은 북한, 이란,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예멘 등 소수의 국가뿐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