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 2분기 흑자 전환 ‘어닝 서프라이즈’…조원태 ‘역발상’ 통했다

공유
0

대한항공 2분기 흑자 전환 ‘어닝 서프라이즈’…조원태 ‘역발상’ 통했다

코로나19 영향 2분기 매출 1조6909억…전년比 44% 감소
영업익 1485억 원, 당기순익 1624억 원 ‘흑자전환’ 기염
화물 매출 1조2259억, 전년比 95% 상승…자구 노력 ‘한 몫’

center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에서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대한항공의 위기 극복 노력과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항공화물 집중 등의 역발상이 빛을 발했다는 평가다.

대한항공은 올해 2분기 매출 1조6909억 원, 영업이익 1485억 원을 기록했다고 6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3조201억 원) 동기 대비 44%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했다. 당기순이익도 1624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808억 원 손실에서 흑자로 돌아섰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글로벌 주요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낸 것이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세계 각국이 하늘길을 닫으면서 매출은 급감했다. 실제 전 노선의 수요 감소로 수송실적(RPK, Revenue Passenger Kilometer)이 전년 동기 대비 92.2% 감소했다. 하지만 4월 이후 제주노선을 중심으로 국내선 수요가 회복세이며, 6월 이후 국제선에서도 소폭 수요가 개선되고 있다는 게 대한항공 측의 설명이다.

이와는 달리 덕분에 대한항공의 화물 실적은 큰 폭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올해 상반기 화물 운송실적(FTK)은 10% 이상, 2분기 기준으로는 약 17% 증가했다. 2분기 화물 부문 매출은 1조2259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의 6300억 원 대비 95%나 늘어났다.

이는 조 회장의 항공화물 사업 확대를 주도하면서 실적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대한항공이 보유한 LA와 뉴욕 등 전용 화물터미널의 처리 능력을 극대화하는데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등 차별화된 경쟁력 확보에 집중해왔다. 이를 통해 시장 변동성에 대한 면역력을 키웠고, 결국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데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는 게 대한항공 측의 설명이다.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하는 역발상 전략도 조 회장이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월 코로나19로 인해 여객기들이 잇따라 공항에 발이 묶인 당시 조 회장은 “유휴 여객기 화물칸을 이용해 화물 수요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공급선을 다양화하면 주기료 등 비용까지 줄이는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여객기를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 검토를 추진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대형 화물기단의 강점을 십분 활용해, 방역물품 및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 및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설 계획”이라며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해, 추가로 공급을 늘려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