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J오쇼핑, 2분기 영업익 498억…'앳센셜' '시크릿' 등 단독브랜드 효과

공유
1

CJ오쇼핑, 2분기 영업익 498억…'앳센셜' '시크릿' 등 단독브랜드 효과

수익성 낮은 온라인 상품 과감히 축소

center
CJ오쇼핑은 2분기 매출 3762억 원, 영업이익 498억 원을 기록했다. 사진=CJ ENM 오쇼핑
CJ오쇼핑이 2분기 영업이익 두 자릿수 성장을 기록했다.

CJ ENM 오쇼핑부문은 2분기 매출은 3762억 원, 영업이익은 498억 원을 달성했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대비 5.2%, 38% 성장했다. 취급액은 9723억 원으로 4.5% 감소했다.
CJ오쇼핑은 수익성 낮은 온라인 상품에 대한 과감한 축소와 '앳센셜' '시크릿' '다니엘크레뮤' 등의 단독 브랜드 판매 확대가 수익성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인한 건강식품과 생활용품 수요의 증가 역시 이익 성장을 이뤄냈다. 자체 브랜드 사업의 견조한 성장이 계속되고 '언택트' 트렌드 수혜로 식품·가전·리빙 상품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CJ오쇼핑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패션, 이미용, 식품 등 주요 상품군의 온라인 전문몰 역량을 강화하고, 식품·패션 카테고리 중심으로 단독 브랜드를 확대해 수익 중심의 운영 기조를 강화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