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S홈쇼핑, 2분기 영업익 415억…건강식품· 생활용품 '호실적'

공유
1

GS홈쇼핑, 2분기 영업익 415억…건강식품· 생활용품 '호실적'

모바일 쇼핑 취급액 전년대비 8.9% 증가 6445억원 달성

center
GS홈쇼핑이 2020년 2분기 취급액과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사진=GS홈쇼핑
GS홈쇼핑은 2분기 취급액이 1조 1341억 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3%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043억 원으로 2.0%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415억 원으로 27.3% 늘었고, 당기순이익은 304억 원으로 11.5% 증가했다.

회사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건강식품 판매가 호실적을 보이고, 6월 이른 더위로 창문형 에어컨 등 생활용품 판매가 늘어 취급액이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채널별로는 모바일 중심의 성장세가 이어졌다. 모바일 쇼핑 취급액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8.9% 증가한 6445억 원을 달성했다. 전체 취급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6.8%다. 2분기 기준 모바일 쇼핑앱 다운로드 수는 3720만 건(중복 제외)을 돌파했다. TV쇼핑 취급액은 모바일 쇼핑과 내부 잠식 효과로 6.2% 감소한 3912억 원을 기록했다.

카테고리별로 살펴보면 주력 분야인 미용과 패션잡화 실적이 부진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전반적인 패션·뷰티 시장 침체의 영향으로 분석됐다.

GS홈쇼핑 관계자는 "TV와 모바일 채널 간 시너지를 확대하며, 데이터 기반의 고객 분석 역량을 높여 나가고 있다"면서 "고객 소비패턴 변화에 발맞춰 대응하고,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