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능후, "의료계 집단행동 자제 요청"

공유
0

박능후, "의료계 집단행동 자제 요청"

center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 '의료계 집단휴진 관련 국민 및 의료인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상황에서 일부 의료단체 등이 집단휴진이나 집단행동을 하면 국민의 안전에 위해가 생길 수 있다"면서 "국민에게 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집단행동은 자제하고 대화와 협의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아서는 안 되며 환자들이 억울한 피해를 보는 일이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정부는 모든 경우에 대비를 하는 한편 국민의 건강과 안전에 위협이 발생하는 경우 엄중히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장관은 "의대 정원 확충은 지역의 의료서비스 질을 높여 국민이 어느 지역에 살든지 우수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데 꼭 필요한 정책"이라면서 "자생적으로 늘기 어려운 감염병 등 특수 분야 의사와 의과학자를 확충하는 것이 정원 확충의 핵심으로, 포화상태인 수도권의 개원의를 늘리자는 것이 결단코 아니다"고 했다.

의료계는 정부가 2022학년도부터 의대 입학 정원을 늘려 10년 동안 4000명의 의사를 추가 양성하는 방안을 발표한 데 반발, 7일 전공의 파업, 14일 개원의 위주의 대한의사협회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박 장관은 "정부는 앞으로 대화와 소통을 통해 의료 현장의 문제들을 해결하고, 우리 보건의료 제도를 한층 더 발전시켜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