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음식점 알바생이 평가한 ‘나의 위생 점수’는 평균 86.8점

공유
0

음식점 알바생이 평가한 ‘나의 위생 점수’는 평균 86.8점

center
자료=알바천국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이 5일 음식점, 카페 등 식품을 취급하는 업종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거나 현재 근무 중인 알바생 924명을 대상으로 본인의 위생 점수를 평가하게 한 결과, 평균 86.8점으로 나타났다.

근무하는 매장에 위생 관련 매뉴얼이 있다는 응답이 91.3%에 달했다.

이들 중 43.8%는 매뉴얼이 ‘완벽하게 준비돼있다’고 했고 56.1%는 ‘완벽하진 않지만 어느 정도 준비돼 있다’고 밝혔다.
‘완벽하게 준비돼 있다’는 답변이 많은 곳은 ‘패스트푸드’ 73.4%, ‘패밀리 레스토랑’ 60% 등이었다.

위생 매뉴얼에 담긴 수칙 가운데 가장 많이 언급된 것은 ‘손 씻기’ 79.5%(복수응답)’, ‘식재료 유통기한 준수’ 73.3%, ‘음식물 재사용 금지’ 67.3%, ‘마스크 착용’ 67.1%, ‘조리 공간 청결 유지’ 65.5%, ‘식재료 보관 온도 유지’ 60.5% 등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이후 위생수칙이 강화됐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90.7%가 ‘그렇다’고 했다.

강화된 위생수칙은 ‘마스크 착용’ 88.6%, ‘손 씻기’ 68.1%, ‘조리 공간 청결 유지’ 33.1%, ‘정기적 위생 교육’ 25.5%, ‘음식물 재사용 금지’ 24.7% 등이었다.

알바 근무 때 위생 수칙에 대한 생각에 대해서는 62.4%의 알바생이 ‘필수 사항으로 꼭 지킨다’고 밝혔다.

33.5%는 ‘어렵지만 지키려고 노력한다’고 했고 ‘전염병이나 점검 및 관리 등 특수한 상황에만 지킨다’, ‘거의 지키지 않는다’ 등의 응답은 3.9%에 그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