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베이루트에서 대규모 폭발 수천 명 사상…“핵폭탄 터진 줄 알았다”

공유
0

베이루트에서 대규모 폭발 수천 명 사상…“핵폭탄 터진 줄 알았다”

center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사고가 일어나 수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AP/뉴시스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4일(현지시간) 대규모 폭발이 발생해 수천 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고 알자디 TV가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폭발은 해변에 인접한 베이루트항에서 일어났으며 시내 전역에 걸쳐 건물이 흔들리고 무너지면서 유리 등 파편이 쏟아져 내릴 정도로 위력이 컸다.

목격자들은 "핵폭탄이 터진 줄 알았다"며 항구에서 치솟은 불길이 인근 건물들로 번지면서 폭죽처럼 연쇄적으로 폭발이 이어졌다"고 말했다.
AP, CNN, BBC 등에 따르면 하마드 하산 레바논 보건장관은 이날 수도 베이루트 항구에서 일어난 폭발로 50명이 숨지고 2750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했다.

그는 사망자가 더 많이 나올 수도 있다고 밝혔다.

폭발 원인은 아직 불분명한 상황이다.

내전을 겪은 레바논에서는 자살 폭탄 테러나 이스라엘의 폭격이 종종 발생하고 있다.

이스라엘 정부는 그러나 이번 폭발과 아무 연관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