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 5G MEC 자율주행 로봇으로 공장 무인화 '박차'

공유
0

SKT, 5G MEC 자율주행 로봇으로 공장 무인화 '박차'

SKT·로보티즈, 자율주행 로봇사업 협력 MOU 체결

center
SK텔레콤 최판철 본부장(오른쪽)과 로보티즈 김병수 대표가 5G MEC 자율주행 로봇사업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과 로봇 전문 기업 로보티즈가 5G MEC 자율주행 로봇 개발에 함께 나선다.

SK텔레콤은 로보티즈와 5G·MEC기반 자율주행 로봇사업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로보티즈는 국내 로봇업계 대표 기업으로 지난해 말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로봇부문 최초 규제 샌드박스 '실외 자율 주행로봇'의 실증 특례를 승인 받았다.
두 회사는 로봇에 5G를 적용해 대용량의 영상·센서정보를 효과적으로 전송함으로써 로봇의 자율주행성능을 개선한다. 향후 로봇관제시스템을 MEC에 탑재해 많은 수의 로봇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기술개발에 힘쓸 예정이다. MEC는 고객과 가까운 곳에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전송 구간을 줄여 지연 속도를 낮추는 기술이다.

SK텔레콤은 5G 초저지연 통신 환경을 제공해 로봇이 다양한 장애물과 돌발 상황에 바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로봇과 관제센터 간 원활한 통신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로보티즈의 로봇 관제 시스템을 SK텔레콤 5G MEC에 탑재할 경우 로봇의 두뇌에 해당하는 핵심부품을 경량화할 수 있어 로봇 가격과 소비전력이 절감된다.

아울러 운영하는 로봇 수량의 급격한 증감시 인프라 비용절감에도 큰 도움이 돼 전국 어디서나 안정적인 자율주행 로봇 연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최판철 SKT 기업사업본부장은 "자율주행 로봇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핵심 기술로 5G MEC을 결합하면 성능개선과 제조원가 절감이 가능하다"며 "이번 협력으로 5G MEC과 로봇, 인공지능(AI) 등 신기술을 결합한 다양한 서비스를 꾸준히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