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1주일 새 7척 수주하며 ‘조선업 名家’ 증명

공유
2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1주일 새 7척 수주하며 ‘조선업 名家’ 증명

올해 첫 LNG운반선 수주

center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이 운항 중이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이 1주일 새 총 7척, 9억 달러(약 1조740억 원) 규모의 선박을 수주해 최고 조선사 입지를 다졌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버뮤다 선사 등과 17만4000㎥ 급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4척, 5만t 급 석유제품운반선(PC선) 2척, 1000인승 여객선(RO-PAX) 1척에 대한 수주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는 동급 LNG운반선 6척과 여객선 1척에 대한 옵션이 포함돼 있으며 오는 12일에도 동급 LNG선 2척에 대한 계약이 있을 예정이어서 총 9척의 추가 수주가 예상된다. 옵션은 처음에 건조된 선박이 선사(발주처) 요구에 적합하다면 추가 건조되는 선박도 기존 조선소가 담당하게 되는 것을 뜻한다.

특히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 4척은 이중연료 추진엔진(X-DF)과 질소산화물 저감장치(스크러버)를 탑재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크게 줄일 수 있으며 공기윤활시스템(AIR LUBRICATION)과 LNG재액화 기술로 경제성도 한층 높였다.

X-DF는 벙커C유와 천연가스를 모두 연료로 사용할수 있는 이중연료엔진을 뜻하며 스크러버는 벙커C유 사용때 배출되는 질소산화물 양을 저감시켜주는 장치를 뜻한다. 공기윤활시스템은 선체 하부에 공기막을 형성해 바닷물 저항을 낮추는 역할을 하며 LNG재액화 기술은 LNG탱크에서 기화(증발)되는 LNG를 다시 액체상태로 만들어 LNG탱크로 되돌려 보내는 것을 뜻한다.

LNG운반선 4척은 현대중공업과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각각 2척 건조해 2023년 8월 글로벌 에너지 기업 쉘(Shell) 용선으로 투입될 예정이다.

이번 LNG운반선 건조계약은 올해 들어 국내 조선사 가운데 첫 번째 수주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카타르, 모잠비크 프로젝트를 포함해 LNG운반선과 관련된 다양한 논의를 진행 중"이라며 "지속적인 기술개발과 원가절감 노력을 통해 고객 요구를 만족시키고 추가 수주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