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약업계 큰 별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별세

공유
0

제약업계 큰 별 임성기 한미약품 회장 별세

center
임성기 회장


제약바이오산업의 거인인 한미약품그룹 창업주 임성기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0세.

고 임 회장은 1940년 3월 경기도 김포에서 출생했다.

중앙대 약대 졸업 뒤 1967년 서울 종로에 ‘임성기약국’을 열었다.

이후 1973년 한미약품을 창립, 오늘날 매출액 1조 원이 넘는 회사로 키웠다.

‘한국형 R&D 전략을 통한 제약강국 건설’이라는 꿈을 품고 48년간 한미약품을 이끌며 일생을 헌신했다.

신약개발 역량을 높이는 것이 본연의 가치를 추구하는 것이라고 믿고 매년 매출액의 20% 가까이 R&D에 투자했다.
한미약품은 국내 최고 신약 개발 제약회사로 부상했다.

한미약품은 설립 후 1990년대까지 특허가 만료된 제네릭 의약품(복제약)의 판매로 회사의 성장기반을 다졌다.

그러나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고 임 회장은 회사의 살 길이 집중적인 R&D 전략에 있다고 판단했다.

단기적으론 개량신약을 개발하고 장기적으로는 혁신신약을 개발하는 전략을 선택했다.

그 결과 국내 제약업계 최초로 개량신약 ‘아모잘탄’ ‘아모디핀’ 등을 선보였다.

2013년에는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에소메졸’로 국내 개량신약 최초로 미국에서 시판 허가를 받았다.

지난 1989년에는 국내 제약회사 최초로 기술수출에 성공, 다국적 제약회사 로슈에 항생제 ‘세프트리악손’의 개량 제법에 관한 기술을 수출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씨와 아들 종윤∙종훈씨, 딸 주현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확정되는 대로 추후 알릴 예정이다. 발인은 6일 오전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