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단양서 급류 휩쓸린 노모 구하려던 딸·사위 등 일가족 3명 실종

공유
0

단양서 급류 휩쓸린 노모 구하려던 딸·사위 등 일가족 3명 실종

center
2일 오전 큰 비가 내린 충북 단양군 매포읍 매포천 수위가 상승하면서 도로 일부가 유실됐다. 사진=단양군
충북 단양군의 한 하천에서 일가족 3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돼 소방당국이 수색에 나섰다.

2일 단양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5분쯤 충북 단양군 어상천면 심곡리에서 3명이 급류에 휩쓸려 실종됐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실종자는 이 마을 A(72·여)씨와 딸 부부로 전해졌다.

단양군 등은 “밭의 배수로 물길을 내던 A씨가 급류에 휩쓸리자 이를 본 딸과 사위가 그를 구하려다가 함께 실종된 것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단양소방서는 실종 지점 임현천 하류에 수색대를 급파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