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상과열' 바이오주… '묻지 마 투자' 극심

공유
1

'이상과열' 바이오주… '묻지 마 투자' 극심

center


코로나19 발생 이후 주가 상승률 상위권을 제약·의료기기 등 바이오 관련주가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1월 20일 이후 지난달 31일까지 코스피·코스닥 주가 상승률 1~20위 중 18개가 바이오 관련 종목인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18개 종목의 평균 상승률은 680.5%에 달했다.

신풍제약 우선주의 경우 코로나19 발생 직전 주가가 5950원에서 현재 16만 원으로 약 27배로 폭등, 2589.08%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신풍제약 보통주도 887.12%나 올랐다.

거래금액 순위에서도 LG화학, 네이버 등 코로나19 이후 주가가 급등한 대기업을 제치고 하루 평균 2736억 원으로 6위를 차지했다.

바이오주가 무더기로 급등하면서 제약·의료기기 등 건강관리 업종 239개 종목의 시가총액은 237조7664억 원으로 코로나19 발생 직전보다 97조3137억 원, 69.29%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증시 시총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7.96%에서 12.99%로 5%포인트 이상 높아졌다.

문제는 급등한 바이오주 가운데 뚜렷한 호재도 없이 주가가 치솟은 종목이 적지 않다는 점이다.

18개 종목 중 3개 증권회사 이상이 투자의견·목표주가를 제시한 종목은 진단키트업체 씨젠과 백신전문기업 SK바이오사이언스의 모기업인 SK케미칼, SK케미칼 우선주뿐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