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피치, 미국 신용전망 '부정적'으로 하향…신용등급 'AAA' 유지

공유
0

피치, 미국 신용전망 '부정적'으로 하향…신용등급 'AAA' 유지

center


국제 신용평가회사 피치는 31일(현지시간) 미국의 국가 신용등급 전망을 '안정적'에서 '부정적'으로 하향조정했다.

피치는 홈페이지에서 "금융 시장에 대한 유동성을 지원하기 위한 연방준비제도의 개입은 중기 부채 증가 위험성을 완전히 해소하지 못했으며 미국의 정책 결정권자들이 팬데믹 충격이 지나간 후 공공부채를 안정화기에 충분할 만큼 공공재정을 강화하지 못할 위험이 커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피치는 그러나 미국의 신용등급은 'AAA'를 그대로 유지했다.

피치는 그러면서 미국은 'AAA' 등급을 받은 국가 가운데 정부부채가 가장 많은 국가라고 지적했다.

피치는 미국의 정부 부채가 오는 2021년까지 국내 총생산(GNP)의 130%를 넘어설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