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최악의 수해에 태풍까지 예고…싼샤댐 수위 161m

공유
0

중국, 최악의 수해에 태풍까지 예고…싼샤댐 수위 161m

center
중국 후베이성 이창의 세계 최대 수력발전댐인 싼샤(三峽)댐에서 물이 방류되고 있다. 신화/뉴시스


중국 창장 유역에서 두 달여 동안의 홍수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가운데 태풍까지 예고되면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국 펑파이신문 등은 수리부(水利部·수력부)가 30일 어징핑(鄂竟平) 부장 주재로 홍수 방지대책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수리부는 “현재 창장, 화이허(淮河), 타이후(太湖) 등 유역의 수위는 다소 낮아졌지만 높은 수위가 한동안 유지될 것”이라면서 “수위가 높은 상황에서 태풍으로 비가 오는 상황은 전력을 다해 피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중국은 해마다 8~9월에 태풍이 집중적으로 상륙하고 있다.

작년 8월에도 7호 태풍 '위파', 9호 태풍 '레끼마' 11호 태풍 '바이루' 등 3개 태풍이 상륙, 피해를 줬다.

8월에는 화난 동부와 남부, 후베이 서부 등의 강우량이 예년에 비해 높아 홍수가 위험이 더 커졌다.

수리부는 “8월에 창장 상류에서 새로운 홍수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창장 홍수통제의 핵심 역할을 하는 싼샤(三峽)댐 수위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창장 각 측정 지점의 수위를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창장수문망에 따르면 31일 오전 3시(현지시간) 현재 싼쌰저수지 수위는 161.43m이고, 초당 유입 유량은 3만900㎥, 방류 유량은 3만8600㎥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