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둔촌주공 재건축, 분양가상한제 피했지만 일반분양 가는 길 ‘첩첩산중’

공유
2

둔촌주공 재건축, 분양가상한제 피했지만 일반분양 가는 길 ‘첩첩산중’

제도 시행 직전 강동구청에 입주자모집공고 '턱걸이 신청'..."택지비 감정평가 신속진행" 요구
비대위 “조합 방침대로 HUG 일반분양가는 조합원에 분담금 가중. 차라리 상한제 적용 유리”
달 8일 '집행부 전원 해임' 비대위 총회 결과에 촉각...집행부도 '전원사퇴' 배수진 맞대응

center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단지 공사 현장. 사진=뉴시스
서울 강동구 둔촌 주공아파트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하루 전날 입주자모집공고를 완료해 ‘분양가상한제 칼날’을 모면했지만, 일반분양 성사에 이르기까지는 가시밭길이 예상된다. 일반분양가를 둘러싸고 조합 집행부와 일부 조합원 간 갈등이 봉합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31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둔촌주공 재건축조합은 지난 24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로부터 3.3㎡당 평균 2978만 원의 분양가로 분양보증서를 발급받고, 27일 강동구청에 입주자모집공고를 신청했다. 강동구청이 이를 받아들이면 둔촌주공은 29일부터 시행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피할 수 있다.

조합은 30일 서울 강동구청 앞에서 ‘분양가상한제 택지비 감정평가 신속진행’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재개발사업이 순조롭게 수행될 수 있도록 구청을 압박했다.

그러나, HUG 보증 분양가대로 일반분양이 이뤄질 지는 미지수이다. 일반분양가를 놓고 조합 집행부와 비상대책위원회 간 갈등이 심각한 탓이다.
조합 집행부에 반대하는 ‘둔촌주공 조합원 모임(비대위)’은 HUG와 현 조합이 협상한 분양가로 일반분양하는 것보다 차라리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받아 일반분양 하는 것이 조합원들의 분담금을 더 줄일 수 있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현재 조합 집행부는 분양가상한제 적용 시 높아야 3.3㎡당 2637만 원에 일반분양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반면에 비대위 측은 분양가상한제를 적용받더라도 3.3㎡당 3600만 원까지 분양가 책정이 가능하다는 이견을 제시하며 조합과 대립하고 있다.

둔촌주공 조합원 모임 관계자는 “서울 공시지가가 계속 상승하고 있는 만큼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더라도 일반분양 시기를 최대한 미뤄 후분양으로 해야 분양가를 높여 조합원들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대위 측은 오는 8월 8일 현재의 조합장과 이사, 감사 등 집행부 전원의 해임 절차를 밟기 위한 총회를 열 계획이다.

둔촌주공 전체 조합원 6123명 가운데 과반수 참석(서면 결의서 포함 3062명)에 참석조합원의 과반수(1532명)이 찬성하면 조합 집행부 해임안은 가결된다. 비대위에 가입한 조합원 수는 현재 3900여명으로 알려져 해임안 가결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비대위의 움직임에 대응해 조합 집행부는 오는 9월 5일 총회를 열어 HUG 보증 분양가와 분양가상한제 적용 분양가를 비교해 분양가상한제 분양가가 더 높으면 집행부 전원이 사퇴하고,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받는 분양을 수용하겠다는 배수진을 치고 있는 상황이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