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교육부, 2학기에도 학교 밀집도 3분의2 이내 유지 권장

공유
0

교육부, 2학기에도 학교 밀집도 3분의2 이내 유지 권장

2020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 관련 등교‧원격 수업 기준 등 마련

center
교육부는 올해 2학기에도 감염병 위기단계가 1단계를 유지한다면 학교의 밀집도를 3분의2 이내에서 유지하기로 했다.사진=뉴시스
교육부는 올해 2학기에도 감염병 위기단계가 1단계를 유지한다면 학교의 밀집도를 3분의2 이내에서 유지하기로 했다. 특히 감염위험이 높은 지역과 과대‧과밀학교는 밀집도 3분2를 강력히 유지하도록 권장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31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2020학년도 2학기를 대비한 학사운영' 관련 등교‧원격 수업 기준 등 학교밀집도 시행방안을 발표했다.

시행방안에 다르면 현재와 같이 감염병 위기단계가 1단계를 유지되면 2학기에도 학교의 밀집도를 3분의2 이내에서 유지하도록 권장한다. 감염위험이 높은 지역과 과대‧과밀학교는 밀집도 3분의2를 유지해야 한다.

고교 3학년을 포함한 학년별 세부적인 등교방안은 지역 여건과 학교급 특성과 학생‧학부모 의견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시도교육청과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수업‧학습의 효과성과 방역 여건을 고려해 격일 등교보다는 연속 또는 격주 등교를 권장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또 유치원의 유아·놀이중심의 교육과정 운영과 유치원과 초등 저학년의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대면 등교·등원수업 확대와 관련해 학교의 자율성을 강화한다.

특히 오전‧오후반, 분반 등을 통해 학교가 자율적이고 다양한 수업방식으로 대면 등교수업을 운영하도록 밀집도 적용 기준을 완화하고, 기초학력 지원 등에 한해 밀집도 대상에서 제외시켰다.

코로나19 감염병 상황이 악화될 상황을 대비해 정부(중대본)의 사회적 거리두기 2‧3단계 기준과 조치내용을 참고해 밀집도 최소화 조치(2단계), 원격수업 전환(3단계) 등도 선제적으로 조치해 나가기로 했다.

교육부는 시·도교육청과 교원단체 등 학교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질병관리본부 등 방역당국과 협의를 거쳐 수도권과 광주지역의 강화된 밀집도 최소화 조치는 원래 계획대로 1학기까지만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교육부는 2학기 교육과정(수업)을 비롯한 평가‧기록 방안 및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2020학년도 2학기 종합 학사운영 방안'을 마련해 오는 8월 초에 안내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한 2학기 학사운영 방안에 이어 시도교육청 등을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거쳐 구체적인 학사운영방안과 교육격차 해소 대책을 8월초에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