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 '벨벳폰' 통했다…매출 늘고 적자폭 줄어

공유
2

LG '벨벳폰' 통했다…매출 늘고 적자폭 줄어

코로나19에도 MC사업본부 매출액 1조원대 회복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윙' 등으로 시장 성장 기대

center
LG 벨벳(LG VELVET). 사진=LG전자
LG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맡은 MC사업본부가 매출액 1조 원대를 회복, 영업손실 폭은 감소했다. 다만 2000억원대 영업손실로 21분기 연속 적자 행진을 지속했으나, 적자 폭은 줄면서 선전했다.

LG전자는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이 2조8340억 원, 영업이익이 4931억 원으로 집계됐다고 30일 공시했다.

이중 MC사업본부 매출액은 1조3087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9% 감소했다. 사상 처음으로 1조 원을 밑돌았던 전분기에 비해서는 31.1%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이전 분기 보다 약 300억 원, 지난해 같은 기간(3130억 원)보다는 약 1000억 원 가량 감소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이 크게 감소한 영향을 받았다.

LG전자 관계자는 "2분기에 전략 스마트폰 LG 벨벳이 출시된 데다, Q51, Q61 등 ODM 방식으로 공급한 실속형 제품들이 한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어 실적이 개선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하반기에는 스마트폰 시장 수요가 회복할 것으로 LG전자는 예상했다. LG전자는 신규 모델을 통해 판매량 회복에 나설 계획이다.

우선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윙(코드명)'으로 듀얼 스크린에 이어 다시 한번 새 폼팩터에 도전한다. 새 스마트폰은 기본 스마트폰에 가로로 회전하는 보조화면이 달린 형태로 예상된다. 9월께 공개 이후 10월께 국내 출시가 예상된다.

LG전자는 하반기 5G를 지원하는 보급형 스마트폰도 출시할 계획이다. 최근 중국과 인도의 국경 분쟁으로 인도 시장에서 중국산 제품의 불매 운동이 벌어지는 것도 LG전자에 기회다.LG전자에 따르면 5∼6월 인도 시장에서 LG전자 스마트폰의 판매량이 이전보다 10배가량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LG전자는 "LG 벨벳의 해외 출시를 늘리고 보급형 신모델의 판매를 확대해 매출 성장의 모멘텀을 마련하고 손익구조 개선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