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코로나19 위기에도…견고한 가전 경쟁력에 실적 선방(2보)

공유
0

LG전자, 코로나19 위기에도…견고한 가전 경쟁력에 실적 선방(2보)

2Q 영업익 4954억 원…전년比 24.1%↓

center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견고한 가전 경쟁력을 힘입어 올 2분기 실적 선방을 거뒀다.
LG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견고한 가전 경쟁력을 힘입어 올 2분기 실적 선방을 거뒀다.

LG전자는 올 2분기 연결 기준 12조8338억 원, 영업이익 4954억 원을 기록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7.9%, 24.1% 감소한 수치다.

지난해와 비교해 실적이 다소 쪼그라들었지만 시장 기대치는 웃돌았다. 당초 증권업계는 LG전자 2분기 잠정 실적으로 매출액 12조7100억 원, 영업이익 3999억 원을 예상했다. 영업이익은 시장 전망치보다 약 1000억 원 늘어난 셈이다.

특히 코로나19 등 어려운 여건에서도 상반기 영업이익은 4년 연속 1조5000억 원을 상회했다.
견고한 가전 사업 경쟁력이 실적 선방을 이끌었다.

올 2분기 LG전자 가전사업(HA) 부문 영업이익은 6280억 원을 달성하며 LG전자 전체 영업이익을 크게 웃돌았다.

LG전자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외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줄었지만 프리미엄 제품에 집중하고 원가 절감과 같은 비용 효율화를 지속해 실적 개선을 이뤘다"고 설명했다.

LG전자는 코로나19의 재확산 가능성과 미중 무역분쟁 재개 우려 등으로 글로벌 경기의 불확실성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다만 LG전자는 위기 속에서 새로운 기회를 발굴해 변화를 모색하고 성장 모멘텀을 구축하는 가운데 3분기에는 전년 동기 수준의 성과를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