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보사, 긴 장마에 자동차보험 손해율 관리 '비상'

공유
1

손보사, 긴 장마에 자동차보험 손해율 관리 '비상'

center
긴 장마에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다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손해보험사들의 손해율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개선됐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긴 장마에 다시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며 손해보험사들의 손해율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30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 9일부터 27일 오전 9시까지 집중호우로 인해 국내 4대 손보사(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에 접수된 차량 피해 건수는 1620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차량침수는 1585건으로 추정손해액이 161억2000만 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별로는 집중호우가 내린 부산과 경상도에서 차량침수 1478건이 발생했다. 이어 서울·인천·경기에서 44건, 광주·전라 27건, 대전·충청과 강릉·강원은 각각 18건을 기록했다.

지난달 10일 장마가 시작된 제주도는 지난 28일 끝나면서 49일로 1973년 이후 가장 길었다. 지난달 24일 장마가 시작된 중부지방과 남부지방도 29일 기준으로 36일이나 된 것으로 확인됐다. 남부지방은 31일 종료가 예상되고 있지만 중부지방의 경우 다음달 10일 이후 장마철에서 벗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역대 가장 긴 장마기간으로 기록될 가능성이 높다.

이처럼 장마기간이 길어지자 손보사들은 다시 손해율이 상승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지난해 말까지 100%를 웃돌았던 국내 4대 손보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올해 5월 80.4~82%로 낮아졌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재택근무제가 시행되고, 외출을 자제하면서 차량 운행량과 사고가 줄었기 때문이다. 병원 내 감염에 대한 우려로 병의원 방문이 줄어든 것도 손해율 개선에 영향을 미쳤다.
그러나 코로나19 장기화로 대중교통 회피 심리가 확산되면서 최근 들어 승용차 운행이 평상시보다 증가함과 동시에 장마기간이 길어지자 교통사고가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국내 4대 손보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5~85.5% 수준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직전 달과 비교해 3.5%~4.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에 손보사들은 자체적인 비상 대응 체계 시스템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차량 침수피해를 줄이고자 침수피해 예방 대책을 시행하고 있다. 호우특보 등 관련 조건이 성립될 경우 비상대응체계로 전환하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이에 따라 자사 자동차보험 가입자에게 이동 안내를 지원하고 사전견인 등을 하고 있다.

KB손보도 재해 상황 단계별 대응 방안을 마련해 운영 중이다. 집중호우가 발생할 경우 해당 지역에 알림톡을 발송, 침수지역에서 벗어나 안전한 지역으로 이동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손해보험협회는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차량 침수피해 예방을 위해 네이버 밴드 SNS 서비스를 활용한 민관합동 ‘둔치주자창 차량 대피 알림 비상연락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4월 도입된 비상연락체계는 둔치주차장에 주차한 차량이 침수가 우려될 경우 지자체 담당자가 차량 번호 등을 네이버 밴드에 게시하면 각 손보사가 즉기 가입여부를 조회해 실시간으로 차주에게 긴급대피를 안내하거나 해당 차량을 대신 견인해준다.

손보사 관계자는 “여름에는 홍수, 폭우 피해가 많아 통상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상승하지만 올해는 장마기간이 긴데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대중교통보다 자차 이용률이 많아지면서 사고율이나 손해율이 더 높아질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