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카드 2분기 순이익 1105억 원…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

공유
0

삼성카드 2분기 순이익 1105억 원…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

center
삼성카드는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이 1105억 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4% 증가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사진=삼성카드
삼성카드의 올해 2분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삼성카드 공시에 따르면 2분기 당기순이익은 1105억 원으로 1년 전보다 716억 원 늘어난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16.0% 증가한 2226억 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상반기 실적에 대해 삼성카드는 “고비용 저효율 마케팅 축소와 수익성 중심의 사업 재편 등 내실 경영에 집중한 덕분”이라며 “코로나19 영향으로 여행업종, 면세점, 놀이공원, 영화관 등의 매출이 줄어들면서 이와 관련한 마케팅 비용이 감소하는 '불황형 흑자' 영향도 있다”고 분석했다.

상반기 총 취급고(매출)는 61조281억 원을 기록했다. 이 중 카드사업 취급고는 전년 동기 대비 0.6% 줄어든 60조5099억 원으로 집계됐다. 삼성카드는 "상대적으로 수익성이 낮은 법인 구매카드 이용금액을 축소하면서 법인 신용판매 이용금액이 줄어든 결과"라고 설명했다.

카드사업 부문별로는 신용판매(일시불+할부) 취급고가 51조3727억 원으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장단기 카드대출인 금융부문은 8조6153억 원, 선불·체크카드는 5219억 원을 차지했다. 할부리스사업 취급고는 5182억 원이다. 한편 삼성카드의 30일 이상 연체율은 1.2%로 지난 1분기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