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기, 코로나19 따른 스마트폰 부품 차질 직격탄...영업이익 반토막

공유
0

삼성전기, 코로나19 따른 스마트폰 부품 차질 직격탄...영업이익 반토막

2분기 영업익 960억원…전년比 41%↓
"하반기, 신규 스마트폰 출시로 MLCC 성장할 것"

center
삼성전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스마트폰 부품 사업 차질로 올해 2분기 실적이 반토막났다.

삼성전기는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 1조8122억 원, 영업이익 960억 원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5%, 41% 줄어든 수치다.

삼성전기 관계자는 "계절적 비수기에 코로나19 영향까지 겹쳐 영업이익이 줄었다"고 설명했다.

각 사업부문별 세부실적으로는 컴포넌트 부문은 코로나19에 따른 필리핀 락다운(작업장 폐쇄) 영향에도 불구하고 적층세라믹콘덴서(MLCC) 매출은 증가했다. 그러나 전자소자의 공급 감소로 사업부 매출은 전분기 대비 2% 감소했다. 다만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언택트) 서비스가 늘어나 PC, 서버.게임기용 MLCC 공급이 늘어 전년 동기 대비 7% 증가한 8396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삼성전기는 하반기는 신규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와 5세대 이동통신(5G) 보급 확대로 소형·고용량 MLCC 시장 성장이 예상되며 PC.게임기용 제품 수요도 늘어날 전망이다.

모듈 부문은 카메라모듈과 통신모듈 공급 감소로 전분기 대비 38%, 전년 동기 대비 27% 줄어든 6048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회사 측은 3분기 이후 스마트폰 수요가 다시 늘어날 지 불투명하지만 고화소·광학 줌 기능이 탑재된 고사양 카메라 판매 확대와 5G 안테나 모듈 신규 공급을 추진할 계획이다.

기판 부문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용 경연성인쇄회로기판(RFPCB) 공급 감소로 2분기 매출(3678억 원)이 전분기 대비 4% 감소했다. 이에 비해 PC CPU와 그래픽 D램용 패키지기판 매출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회사 측은 하반기는 신규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로 RFPCB 매출이 늘어나고 안테나용 시스템인패키지(SiP) 등 5G용 기판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