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백신전쟁’, 아스트라제네카·캔시노·모더나·시노백 4개사가 가장 앞서”

공유
5

“코로나19 ‘백신전쟁’, 아스트라제네카·캔시노·모더나·시노백 4개사가 가장 앞서”

미국 월간지 와이어드, 전 세계 코로나19 ‘백신전쟁’ 분석 결과 발표
전문가들 "백신 한 개 이상 나올 수도"… 느리지만 현명하게 노력해야

center
지난 3월16일 미국 시애틀의 카이저 퍼머넌트 워싱턴 건강연구소에서 한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1단계 안전 연구 임상실험을 위해 백신 주사를 맞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 전쟁에서 영국 옥스퍼드 대학 (University of Oxford)과 아스트라제네카(AstraZeneca), 중국의 캔시노( CanSino Biologics), 미국의 생명공학회사 모더나 테라퓨틱스((Morderna Therapeutics), 베이징 소재 시노백(Sinovac Biotech)이 전 세계 경쟁에서 앞서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미국에서 발행되는 월간지 와이어드(WIRED)는 26일(현지시간) 이들 4개사에서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이 상용화에 가장 가깝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현재 전 세계에서 100여개의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이 개발되고 있고 20여개가 임상시험에 들어갔다.

런던 임페리얼 칼리지의 대니 알트만(Danny Altmann) 면역학 교수는 "지난 1월 11일 바이러스(RNA) 염기서열을 통해 어떤 종류의 백신이 필요한지, 어떤 바이러스를 백신에 넣어야 하는지 알았을 때 면역학계는 백신 개발을 진행하기에 매우 좋은 상태에 있었다"고 말했다.

알트만 교수는 “지난 20일 두 개의 백신 후보물질이 1상과 2상 임상시험에서 면역반응을 보이는 긍정적 결과를 얻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며 “3상 임상시험이 성공적으로 끝나야 백신이 사람들을 보호할 수 있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현재 개발 중인 백신 후보물질은 다양한 최첨단 기술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지만, 실험실마다 다른 용량과 모집단으로 테스트하고 다른 분석법을 사용해 면역반응을 측정, 단순 비교는 쉽지 않다.

다만 런던 위생 열대의과대학원의 백신센터 소장인 베이트 캄프만(Beate Kampmann)은 “현재 어떤 백신 후보물질이 더 나은지 대답하기 어렵다”면서도 현재 상용화에 가장 가까운 백신 후보물질로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등 4개사를 꼽았다.

1.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left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이 현재 테스트 측면에서 선두 주자 중 하나이다.

이 백신 후보물질은 바이러스 벡터 백신으로 침팬지 아데노바이러스를 기반으로 한 것으로, 세포 감염에 큰 역할을 하는 코로나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의 유전자 서열을 포함하도록 변형했다. 이것은 몸을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시키지 않고 스파이크 단백질에 노출시켜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방법이다.

캄프만 소장은 "침팬지 아데노바이러스는 코비드 단백질 정보를 면역체계에 도입하기 위한 트로이 목마의 일종"이라고 설명했다. 만약 면역체계가 실제 코로나 바이러스와 접촉한다면, 반응할 준비가 되어있다.

지난 20일 연구원들은 그들의 백신에 대한 1단계와 2단계 연구인 ChadOx1 nCoV-19에 대한 예비 보고서를 전문지 랜싯(Lancet)에 발표했는데, 이 보고서는 면역반응을 유발시켰으며 별다른 부작용은 없다고 보고하였다. 이 후보물질은 이제 브라질과 남아공에서 임상 3상을 진행하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한국 SK바이오사이언스에 연간 최대 1억5000만 명분의 코로나 백신 수탁생산 계약을 했다.

2. 캔시노

left

중국의 캔시노는 옥스퍼드 그룹과 같은 날 우한에서 수행 된 2 단계 임상 시험 결과를 랜싯 에서도 보고했다. 마찬가지로 백신이 안전하고 유의한 면역 반응을 유발한다고 밝혔다.
베이징 생명공학과 함께 개발한 캔시노 백신은 바이러스 벡터로 아데노바이러스를 사용하여 코로나 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을 전달하지만, 이 경우 인간의 일반적인 감기 바이러스입니다. 캄프만 박사는 이에 대한 한 가지 잠재적인 단점은 바이러스가 인간 집단에서 순환함에 따라 일부 사람들은 이미 바이러스에 대한 항체를 가지고 있어 면역 반응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말한다.

그는“아데노바이러스에 대한 기존의 항체를 가진 사람들은 아데노바이러스 코비드 백신에 대해 면역 반응을 거의 내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백신은 중국 군대에서 사용하도록 승인되었습니다.

3. 모더나

left

모더나는 코로나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의 RNA 합성 버전을 만드는 것을 포함하는 새로운 형태의 백신인 RNA 백신을 연구하고 있는 여러 그룹 중 하나이다. 이 백신은 세포들에게 단백질을 만드는 방법을 알려주는 유전적인 것을 알려준다. 이것은 몸을 속여 스파이크 단백질 자체를 만들어 면역 반응을 유도한다.

지난 14일 뉴잉글랜드 의학저널(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모더나 백신에 대한 2단계 실험의 예비결과가 발표되었으며, 백신이 면역 반응을 유발했으며, 큰 안전 우려를 제기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이달 27일(현지시간)부터 3상 임상시험을 시작한다고 밝힌 바 있다.

RNA 접근방식의 장점은 인체가 백신 자체를 만들기 때문에 많은 물질을 만들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확장이 쉽고 생산 비용이 저렴해질 수 있다. 캠프만은 "아주, 아주 적은 양으로도 빠져나갈 수 있다"고 말한다. 그러나 백신 기술의 세계에서는 비교적 새로운 것으로 안전성 측면에서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약점이 있다.

RNA 백신을 연구하는 다른 그룹들로는 임페리얼 칼리지 런던과 독일 회사인 바이오가 있다. 엔테크(NTech)는 거대 제약회사인 화이자(Pfizer)와 협력하고 있다.

4. 시노백

left

베이징에 본사를 둔 시노백 바이오테크놀로지 백신 후보물질 코로나백( CoronaVac)은 비활성화된 백신으로, 죽거나 비활성화된 바이러스 입자로 구성되어 더 이상 감염을 일으키지 않는 전통적 백신이다. 면역 체계는 여전히 바이러스를 인식하여, 나중에 수신자가 실물과 접촉할 경우 발생할 수 있는 면역 반응을 유발한다.

지난 6월 시노백은 1상과 2상 임상시험에서 백신이 중화항체를 유도했으며 심각한 부작용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백신 후보물질은 브라질에서 3상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활성화되지 않은 바이러스 접근법의 한 가지 이점은 그것이 시도되고 실험된다는 것이라고 알트만 교수는 말한다.

이노백의 이 같은 기술이 소아마비를 포함한 질병으로부터 백신을 보호하기 위해 수십 년 동안 사용되어 왔다. 그는 "나는 그 논리가 좋다"고 말한다. 이것은 또한 우리가 이미 이런 종류의 백신을 만들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단점은 백신을 만들려면 방대한 양의 재료가 필요하기 때문에 다른 백신 종류에 비해 확장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이다. 이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수요의 범위와 긴급성을 고려할 때 중요한 고려 사항이다.

중국 시노팜도 비활성화된 백신을 개발하고 있으며 아부다비에서 3단계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

center
mRNA 코로나바이러스 백신. 사진=뉴시스

5. 백신 개발 갈 길이 멀다


많은 다른 백신들이 연구되고 있고,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레이스’라고 생각하는 것은 오해의 소지가 있다. 캠프만 소장은 "이것은 사실 빠른 단거리 달리기가 아니라 마라톤"이라고 강조한다.

그는 “1등이 되는 것이 반드시 최고가 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며 “단순히 효과가 있는 백신을 만드는 것 외에 다른 문제들이 있다. 우리는 백신을 대규모로 제조하고 배포해야 할 것이며, 우리는 백신이 얼마나 오랫동안 코로나19로부터 사람을 보호하는지 알 수 없을 것이다”고 말했다.

개발하는 데 더 오랜 시간이 걸리는 백신은 더 효과적이고, 오래 지속되며, 더 저렴하고, 확장하기 쉽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다. 또는 다른 백신들이 다른 지역이나 연령대에서 더 효과적이라는 것을 증명할 수도 있다.

캠프만 소장은 "백신이 한 개 이상 나올 수도 있다"고 말했다. "백신이 한 개만 들어온다면 매우 놀랄 것이다"고 밝혔다.

알트만 교수는 현재로서는, 한 명의 ‘승자’를 지지하기 위해 성급하게 모든 것을 한 바구니에 담기보다는, 다양한 플랫폼과 배식 후보물질들에 투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그는 "백신의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인 것처럼 껑충 뛰지 말고 느리고 현명하고 신중해지려고 노력하자는 주장이다"고 말한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