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중국 증시] 투자과열 논란-미·중 갈등에 상하이 지수 4.5% 폭락

공유
0

[중국 증시] 투자과열 논란-미·중 갈등에 상하이 지수 4.5% 폭락

center
중국 베이징의 한 증권회사에서 한 투자자가 주식 시세를 보여주는 전광판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국 증시가 16일 큰 폭으로 하락했다.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2% 성장했다는 발표에도 최근 투자과열 논란과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발목을 잡았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4.5% 하락한 3210.10으로, 선전종합지수는 5.372% 급락한 1만2996.34로 거래를 마쳤다. 홍콩 항셍지수는 장 막판 2% 빠지며 2만4970.69을 기록했다.

중국 증시가 이처럼 큰 폭으로 하락한 것은 2분기 경제성장률이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양호한 실적에도, 최근 다시 고조되고 있는 미·중 갈등이 악재로 작용하면서 증시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6월 소매판매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 감소해 로이터 여론조사에서 전문가들이 예상한 0.3% 성장에 미치지 못했다.

JP모건자산운용의 마르셀라 차우(Marcella Chow)는 중국 GDP에 대해 "앞으로 국내 경제활동이 재개됨에 따라 향후 지속적인 개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차우는 "정부 주도의 인프라 투자가 증가하면서 소비가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다"라고 지적하며 "경제 침체와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예방적 저축을 위해 국내 가계가 엄청난 양의 은행 예금을 축적했기 때문에, 그들의 신뢰가 향상될 때 소비에서 빠른 회복이 보일 수 있다" 강조했다.

그러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날 중국 기술기업에 비자 제한을 하겠다고 밝힌 것이 악재로 작용, 지정학적 긴장감도 투자심리에 악영향을 미쳤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