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네이버·카카오, 보험업 진출 시동…보험사 '예의주시'

공유
1

네이버·카카오, 보험업 진출 시동…보험사 '예의주시'

center
다수의 이용자를 확보한 네이버와 카카오가 보험시장에까지 뛰어들면서 보험사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사진=네이버·카카오
다수의 이용자를 확보한 네이버와 카카오가 보험시장에까지 뛰어들면서 보험사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1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지난달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엔에프(NF)보험서비스’라는 상호로 법인보험대리점(GA) 등록을 완료했다.

NF보험서비스는 설립 목적으로 보험대리점업, 통신판매업, 전화권유판매업’ 등을 명시했다.

이는 온라인으로 활동하는 GA 형태로 이를 통해 네이버는 기존 보험사들과 제휴해 보험상품을 판매하고 보험사로부터 수수료를 받는 식의 사업을 할 것으로 보인다.

보험사는 가입자가 4000만 명에 이르는 네이버를 통해 더 많은 보험상품을 판매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검색 플랫폼이라는 강점을 이용해 네이버 자체적으로 광고 등도 할 수 있는 파괴력을 지니고 있는 만큼 수수료 증가 등에 대해서도 우려하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네이버 플랫폼 내에서의 보험 판매가 폭발적으로 커지면 대형 GA로서 보험사들에게 다양한 요구를 할 수 있는 위치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며 “현재 초대형 GA들은 보험사에 역으로 수수료 협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반해 카카오는 자체적으로 디지털손해보험사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손보사 라이센스를 획득해 상품 개발부터 판매, 보상까지 모두 하겠다는 것이다.

당초 삼성화재와 합작사를 설립하려고 했으나 자동차보험 문제로 무산되면서 독자 설립으로 방향을 선회했다. 조만간 금융당국에 예비인가를 신청하고 이르면 내년 상반기에 영업을 개시할 계획이다.

카카오는 4500만 명이 가입한 카카오톡 메신저를 활용해 맞춤형 보험 상품 판매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카카오페이는 지난해 인슈어테크 스타트업 ‘인바이유’를 인수한 뒤 생활밀착형 미니보험을 판매 중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카카오에서 자체적으로 한다고는 하지만 새롭게 시작하는 데는 수많은 인프라와 더불어 노하우도 필요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새로운 파트너 얘기가 나오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자체적으로 손보사를 설립할 경우 카카오톡이라는 강력한 도구를 통해 소비자 밀착형 상품 판매에 주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카카오가 더 큰 수익을 얻기 위해 단기·소액형 상품과 더불어 장기보험 상품에 뛰어들거나 고객 데이터를 얻을 수 있는 자동차보험을 판매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그러나 카카오가 장기보험 판매에서도 두각을 나타낼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에게 익숙한 카카오톡을 통해 접근한다면 충분히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면 또 다른 보험업계 관계자는 당장 인보험 영역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 관계자는 “보험상품 중에서도 특히 매달 수만 원씩 보험료를 내는 장기인보험을 판매하려면 누군가의 권유나 설득이 수반돼야 하는데 카카오톡이라는 플랫폼을 통해 판매한다고 했을 때 소비자들이 쉽게 가입하려고 할지는 의문”이라며 “또 장기인보험의 보장내역과 약관 등 설계사의 설명이 없으면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는데 카카오에서 설계사 조직을 두고 보험업을 영위할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