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35일 바다에 격리됐는데…아르헨 어선에서 ‘의문의 코로나19’

공유
0

35일 바다에 격리됐는데…아르헨 어선에서 ‘의문의 코로나19’

center
사진=픽사베이


35일 동안 바다에서 조업 중인 선박에서 코로나19 환자 57명이 발생했다.

출항 전 선원 61명 전원이 음성판정을 받았다는 점에서, 어떻게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했는지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AFP통신은 35일 간 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에치젠 마루호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 아르헨티나 정부가 감염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르헨티나 남부 티에라 델 푸에고주 보건부는 35일 전 우수아이아항을 출항한 에치젠 마루호에서 선원 일부가 코로나19 증상을 나타냄에 따라 우수아이아로 돌아왔으며, 검사 결과 61명 중 57명이 코로나19 양성반응을 나타냈다고 밝혔다.

나머지 4명 중 2명은 음성반응이 나왔고 다른 2명은 아직 결과가 밝혀지지 않았다.

61명의 선원은 모두 출항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었다.

우수아이아 당국은 선원들의 하선을 금지, 배 안에 머물도록 하면서 의료 관계자들만 에치젠 마루호에 출입을 허용하고 있다.

티에라 델 푸에고주의 알레한드라 알파로 보건국장은 "35일 동안 바다 위에서만 있었던 선원들이 어떻게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 규명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또 "감염 경로를 조사하기 위해 승무원의 항해 일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랑드로 발라토레 우수아이아 지역병원 감염병과장은 "35일 간이라는 긴 잠복기는 설명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이제까지 알려진 코로나19에 관한 모든 설명에서 벗어난 사례"라고 말했다.

아르헨티나에서는 12일 현재 10만 명 이상이 코로나19에 감염돼 1859명이 사망했다.

감염자 대부분은 부에노스아이레스 지역에서 발생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