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팔도 '도시락', 러시아 '국민 라면'으로 자리 잡으며 꾸준히 성장

공유
0

[글로벌-Biz 24] 팔도 '도시락', 러시아 '국민 라면'으로 자리 잡으며 꾸준히 성장

도시락 유통업체 매출 격차 점차 줄어

center
러시아에서 큰 인기를 얻는 '도시락'의 성장세가 무섭다. 사진=뉴시스
러시아의 '국민 라면'으로 자리 잡은 팔도 '도시락'의 성장이 무섭다.

12일(현지시간) 러시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도시락 유통업체의 매출 성장률은 현지 즉석라면 업체인 '롤톤'과 '빅면'을 유통하는 '마레븐 푸드 센트럴'보다 3배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롤톤은 21년 전 러시아에서 첫 번째 인스턴트 면류 상품을 출시하며 러시아 시장에 등장한 라면 브랜드다. 도시락 라면을 유통하는 '도시락 루스'는 롤톤과 빅면의 제조업체인 마레븐 푸드 센트럴보다 10년 후 등장했지만 그 성장세가 가팔랐다. 현재 도시락은 러시아에서 용기면 시장점유율 60%을 차지하고 있다. 도시락의 러시아 매출액은 매년 10% 이상 증가했다.

지난해 도시락의 유통법인 도시락 루스의 매출은 13.9% 증가해 11억 5000만 루블(약 195억 원)을 달성했다. 마레븐 푸드 센트럴의 매출은 15억 2000만 루블(약 258억 원)로 4.8% 증가에 그쳤다. 두 회사의 매출 격차는 2015년 90억 루블(1530억 원)에서 2018년 44억 루블(748억 원)로 줄었다.

순이익 부문에서도 도시락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2019년 도시락의 순이익은 2018년 13억 5500만 루블에서 17억 7500만 루블로 늘었다.

도시락은 저렴한 가격과 함께 뛰어난 맛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해 러시아 품질공사에서 진행한 즉석라면 품질 평가에서 1위에 선정되는 등 높은 품질을 입증하기도 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