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협회, 기자에 ☓☓자식…"이해찬 대표 사과하라"

공유
0

기자협회, 기자에 ☓☓자식…"이해찬 대표 사과하라"

center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한국기자협회는 13일 성명을 발표, 기자에게 욕설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사과를 촉구했다.

협회는 "이 대표는 집권당을 대표하는 공인"이라며 "기자의 질문에 사적 감정을 개입시켜 과격한 언행으로 대응하는 것은 분명 적절치 못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또 "공인에 대한 언행은 국민의 관심사"라며 "기자는 국민의 알 권리와 사회 정의를 위해 취재하고 보도한다. 이번 취재장소가 질문 내용에는 다소 부적절한 곳일 수도 있다. 하지만 기자가 이런 상황을 고려하면서까지 질문하는 이유는 진영이나 이념의 논리가 아닌 진실을 보도할 책무가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10일 서울대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에서 조문을 마친 뒤 “고인에 대한 의혹과 관련 당 차원에서 대응할 계획이 있느냐”고 묻는 취재기자를 쏘아본 뒤 부적절한 욕설을 사용했다.

논란이 일자 강훈식 수석대변인이 사과했다.

그러나 협회는 "당 대표의 잘못에 수석대변인이 사과한 것은 진정성이 의심받을 수 있다"며 "따라서 우리는 이 대표의 진심 어린 사과와 결자해지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