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19, 걸린 사람도 재감염…항체 3개월 만에 사라져

공유
1

코로나19, 걸린 사람도 재감염…항체 3개월 만에 사라져

center
사진=픽사베이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도 안심하기는 이르다는 연구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킹스칼리지런던 연구팀이 90여 명의 코로나19 완치 환자를 상태로 면역 반응을 추적 조사한 결과, 이들의 코로나19 항체는 3주차에 정점을 찍은 뒤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초반에는 연구 대상의 60%가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3개월 후 같은 조사에서 항체를 보유한 비율은 17%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그나마 항체를 보유한 환자도 항체 수가 최대 23배까지 떨어졌다.

연구팀을 이끈 케이티 두어스 박사는 "사람들은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위한 합리적인 항체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항체 보유 기간은 짧았고 이는 얼마나 오랜 기간 바이러스에 감염돼 있었는지, 얼마나 심각한 증세를 보였는지에 따라 조금씩 달라졌다"고 했다.

두어스 박사는 "감염 후 항체 반응은 신체 내에서 이뤄질 수 있는 최상의 시나리오다. 항체가 2~3개월 만에 약해졌다는 건 백신 역시 체내에서 같은 효과를 거둘 것이라는 증거다"며 "한 번의 백신 접종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했다.

연구는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65명의 환자와 6명의 의료진, 정기적인 항체 검사에 응한 31명의 자원자를 상대로 이루어졌다.

항체 검사는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이뤄졌다.

공동연구자인 스튜어트 닐 박사는 "일반적인 감기를 일으키는 코로나바이러스는 꽤 자주 재감염된다"며 "이는 코로나바이러스의 면역력이 오래 지속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코로나19 역시 그런 패턴이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