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국인, 주식 5개월째 ‘순매도’…채권 투자는 늘려

공유
0

외국인, 주식 5개월째 ‘순매도’…채권 투자는 늘려

center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이 13일 발표한 '6월 외국인 증권투자 동향'에 따르면 외국인투자자들은 지난달 국내 증시에서 4200억 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외국인투자자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5개월째 ‘순매도’를 계속했다.

국가별로는 미국의 순매도가 2조5000억 원에 달했다.

아일랜드 5000억 원, 호주 4000억 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영국은 1조7000억 원, 케이맨제도 8000억 원, 싱가포르는 7000억 원 ‘순매수’했다.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이 보유한 국내 상장주식은 전달보다 21조 원 늘어난 541조6000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시가총액의 30.9%에 해당하는 것이다.

주식시장과는 달리 채권시장에서 외국인투자자들이 지난달 3조4360억 원어치의 상장채권을 사들였다.

외국인은 지난 1월부터 6개월 연속 채권을 ‘순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지난달 말 현재 외국인의 상장채권 보유액은 146조6000억 원으로 늘었다.

그러나 상장 잔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4%로, 주식보다 훨씬 낮았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