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건설, 1200억 규모 사회적책임투자 ESG채권 발행...국내 건설사 최초

공유
0

포스코건설, 1200억 규모 사회적책임투자 ESG채권 발행...국내 건설사 최초

2년만기 금리 1.53%..."재무건전성, 사업포트폴리오 높이 평가한 결과"
친환경건축물 기술개발, 신재생에너지, 노후주거환경개선 등에 사용 계획

center
인천 송도의 포스코건설 사옥 전경.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ESG채권을 발행했다.

ESG채권은 명칭 그대로 E(Environment·환경) S(사회·Social) G(Governance·지배구조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하는 채권이다.

종류에는 녹색채권(Green Bond), 사회적 채권(Social Bond), 그리고 둘을 합친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 등 세 종류가 있다. 포스코건설이 지난 10일 발행한 ESG채권은 지속가능채권이다.

12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이번 ESG채권은 글로벌 금융사 HSBC와 BNP Paribas로부터 사모 방식으로 2년만기 1억 달러(1200억 원) 규모이다.

금리는 민평금리(민간채권평가기업 평균금리)보다 약 12bp(0.12%포인트) 낮은 1.58%이다.

포스코건설은 “코로나19로 세계경제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음에도 포스코건설의 우수한 재무 건전성과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 등을 높게 평가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번 채권 발행으로 확보된 자금은 포스코건설의 경영 이념에 맞춰 에너지 효율 증대를 위한 친환경 건축물 기술개발을 비롯해 신재생에너지, 사회인프라 확충, 노후주거 환경개선 같은 건설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지난 6월 한국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에서 회사채 신용등급을 ‘A0(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한 단계 상향 조정함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올해 들어 신용등급이 상향 조정된 유일한 건설사가 됐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