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여야,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놓고도 논란

공유
0

여야, 고 백선엽 장군 '현충원 안장' 놓고도 논란

center
백선엽 장군. 사진=연합뉴스


정치권은 11일 고 백선엽 예비역 대장의 국립현충원 안장을 놓고 상반된 반응을 보였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백 장군님의 인생은 대한민국을 지켜온 역사 그 자체였다. 지금의 대한민국을 있게 한 위대한 삶이기도 했다"며 "늘 나보다 나라를 먼저 생각했던 삶과 죽음이 헛되지 않도록 더욱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살아가겠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현충원 안장 논란에 대해서는 "대한민국을 지켜낸 전설을, 그러나 이 시대는 지우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국군의 아버지이자 6·25전쟁의 영웅인 백 장군을 서울 동작동 국립 현충원에 모시지 못한다면 이게 나라냐"고 비판했다.

그는 "식민지에서 태어난 청년이 만주군에 가서 일했던 짧은 기간을 '친일'로 몰아 백 장군을 역사에서 지워버리려는 좌파의 준동이 우리 시대의 대세가 돼 버렸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백 장군 직접 조문할 것을 간청한다"며 "민주당 일각에선 우리 대한민국의 영웅을 친일파로 매도해 국민 통합을 저해하고 있다. 애도 성명도 내지 않고 있다. 대통령은 이런 편협한 붕당적 사고를 뛰어 넘어야 한다"고 했다.

반면 민주당은 논평을 내지 않고 침묵을 지켰다.

민주당은 논평을 내지 않는 이유를 공식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친일행적 논란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다.

김종철 정의당 선임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백선엽씨는 일제 식민지 시절, 일본이 조선독립군 부대를 토벌하기 위해 세운 간도특설대에 소속되어 독립운동가들을 탄압한 장본인"이라며 "백선엽씨는 이에 대해 반성하기는커녕 변명하기에 급급했다. 또한 자신의 자서전과 회고록 등에서 간도특설대 복무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이를 제대로 반성하거나 사과하지 않았다"고 비난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