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세연, 박원순 빈소 근처에서 유튜브 방송…장례위 "경악"

공유
0

가세연, 박원순 빈소 근처에서 유튜브 방송…장례위 "경악"

center
강용석 변호사


강용석 변호사 등이 진행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 서울 북악산을 산행하면서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조롱하는 듯한 내용의 유튜브 방송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가세연은 박 시장 빈소 마련 이틀째인 11일에도 조문하러 가겠다며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인근에서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했다.

유튜브 가세연 채널에 따르면 강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기자, 김용호 연예기자는 이날 오후 2시30분께부터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의 인근 건물 위에서 박 시장과 관련한 라이브 방송을 했다.

이들은 전날 오후에도 '현장출동, 박원순 사망 장소의 모습'이라는 제목의 라이브 방송을 하며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앞을 찾기도 했다.

이들은 "실제로 시신이 발견된 숙정문, 거기까지 무려 40분 넘는 길"이라며 "산을 오르며 (박 시장이) 무슨 생각을 했을지 궁금해서 걸어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북악산 등산로를 따라가며 박 시장의 행로를 예측했다.

강 변호사는 성곽길을 보면서 "박원순 역점사업 중 하나가 서울 성곽 복원사업"이라고 말했고, 김용호 기자는 "좌파들은 항상 남이 하던 걸 자기 걸로 한다"며 "처음 추진한 사람은 유인촌 장관이었다"고 말했다.

전날 가세연의 방송에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상에서 논란이 일었다.

고인을 조롱하듯 행적까지 따라가는 것은 지나치다는 지적이다.

장례위원회 공동집행위원장을 맡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튜브 가세연이 사망 추정 장소에서 보여준 사자 명예훼손에 경악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