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동국제강, 컬러강판 증설 결정…업계 선두 ‘초격차’ 승부수

공유
0

동국제강, 컬러강판 증설 결정…업계 선두 ‘초격차’ 승부수

부산 7만t 생산시설 증설키로…2021년 9개 연산 85만t 계획

center
동국제강이 컬러강판 라인을 증설한다고 9일 밝혔다. 컬러강판 공장 내부 이미지. 사진=동국제강
동국제강이 컬러강판 생산설비를 확장해 ‘컬러강판 1위’ 자리를 굳건히 한다. 컬러강판은 일반 강판과 다르게 독특한 무늬와 질감이 표현돼 있어 건설업계에서 인기를 끌어온 제품이다.

동국제강은 연산 7만t 생산능력의 최고급 컬러강판 생산라인을 부산에 증설하기로 결정했다고 9일 밝혔다. 다음해 하반기 가동을 목표로 약 250억 원을 투입하고, 고부가가치 컬러강판 사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뿐 아니라 기존의 생산라인의 설비를 개선해 3만t의 생산능력도 증가하게 된다.

동국제강은 컬러강판 생산능력을 현재 8개 생산라인, 75만t에서 2021년 하반기까지 9개 생산라인 85만t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경쟁사들이 1~4개 라인에서 최대 10~40만t 수준을 생산하는 것과 비교되는 규모다.

동국제강이 신규 증설하는 컬러강판 라인은 세계 최초로 라미나 강판(다양한 색상·무늬·광택· 질감이 표현된 강판)과 자외선(UV) 코팅 공정을 혼합한 광폭 라인(1600mm)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이 라인에서는 고부가가치 컬러강판을 고객 맞춤형으로 만들 계획이다.

동국제강의 이번 결정은 생산 인프라, 품질, 영업력, 연구개발 능력, 서비스 등에서 확고한 경쟁 우위인 컬러강판 사업을 더욱 강화하고 시장을 선도하기 위한 전략이다.

동국제강은 2011년 이후부터 컬러강판 사업에 집중투자하면서 생산능력 확충과 함께 ‘럭스틸’과 같은 브랜드를 도입해 시장을 선도해왔다. 그 결과 동국제강의 컬러강판 사업은 2011년까지 건자재(건축에 쓰이는 재료) 중심의 40만t대 생산 규모에서, 2012년 이후 가전과 프리미엄 건자재를 아우르는 60~70만t 대 규모의 사업으로 성장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 동국제강의 매출 중 컬러강판 비중은 2012년 11.5%에서 지난해 17.6%까지 확대됐고, 이번 투자로 향후 20%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글로벌 가전사와 건자재 시장에서의 고급화 추세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고수익 컬러강판 중심으로 지속적인 투자를 펼쳐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