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나이스신평, “자금조달 시장도 양극화…BBB채권 5% 불과”

공유
0

나이스신평, “자금조달 시장도 양극화…BBB채권 5% 불과”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자료사진


채권시장에서 신용등급이 'BBB'인 회사채 비중이 크게 낮아져 기업자금 조달은 물론 금융시장에 부작용을 초래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나이스신용평가 최우석 평가정책본부장은 9일 '소멸에 이른 BBB 등급과 벼랑 끝에 선 A등급, 한국 채권시장의 위기'라는 칼럼에서 "BBB 등급은 채권시장의 허리"라며 "BBB 등급 시장이 소멸하다시피 하면서 최근 국내 금융시장에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나이스신평에 따르면 지난해 BBB 등급이 차지하는 비중은 세계 채권시장에서는 약 35%, 미국 채권시장에서는 약 40%인 반면, 국내에서는 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 본부장은 "미국의 포드는 지난 3월 투기등급으로 하향됐음에도 다음 달인 4월 80억 달러 규모의 채권을 연 8∼9% 금리로 발행했다"며 "그러나 국내에서는 BBB 등급 이하 기업이 채권발행을 할 수 없다. BBB 등급 시장이 기능을 멈췄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연기금이나 증권회사 등 기관들은 금융위기 이후 내부통제 강화로 BBB 등급 이하 채권 투자를 기피했고, 그 여파로 BBB 등급 채권 발행량도 줄었다는 것이다.

최 본부장은 "BBB 등급이 사라지니 바로 위 A등급 채권이 급변하는 환경 영향에 바로 노출되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정부 정책으로 AA등급까지는 정상화됐지만, A등급은 정상화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최 본부장은 "국내에서는 A등급 이상 대기업만 채권을 발행하는 직접금융시장의 혜택을 보고 있다"며 "국내 기업의 대부분이라 할 수 있는 BBB 등급 이하 대기업, 중견기업, 벤처기업 모두 직접금융시장 창구가 막혔다고 봐도 되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또 "자금 조달 기회의 양극화는 기업의 양극화를 확대하는 요인"이라며 "투자등급 기업도 다소 높은 금리로라도 자금조달을 할 창구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