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큰손’ 국민연금이 2분기에 많이 사들인 주식은?

공유
4

‘큰손’ 국민연금이 2분기에 많이 사들인 주식은?

center


국민연금이 2분기에 2차전지(배터리) 등 화학 업종과 바이오,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업종 관련 주식을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7일 현재 지분을 5% 이상 보유한 종목은 299개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1분기 말 이후 지분을 늘린 종목은 123개로, 비대면 산업 관련주로 꼽히는 게임 소프트웨어 업체 더블유게임즈를 비롯한 종근당바이오, 심텍 등 13개 종목은 새롭게 5% 이상 보유 종목에 편입됐다.

화학업종에서 국민연금 지분이 늘어난 종목이 12개로 LG화학(10.22%→11.06%)과 대한유화(8.69%→9.83%), 금호석유(9.17%→10.30%) 등 석유화학 기업의 지분이 늘었다.

포스코케미칼(6.12%)은 신규 편입됐다.

국민연금은 또 반도체 및 관련 장비 업종에서는 원익QnC(7.36%→8.48%), 유니테스트(8.61%→9.55%) 등 이른바 ‘소부장’ 업체 주식을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제약·바이오주 가운데는 JW생명과학(7.11%→9.26%)과 종근당홀딩스(8.41%)→10.52%), 한올바이오파마(9.26%→11.14%) 등의 지분을 늘렸다.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가 지분율을 낮춘 종목은 104개로 집계됐다.

대한항공, CJ CGV, 남양유업, 제주항공, 케이엠더블유, 대웅 등 24개 종목은 5% 이상 보유 종목에서 빠졌다.

시총 상위 종목 가운데는 대장주인 삼성전자의 지분을 1분기 말 11.08%에서 이날 현재 11.1%로 늘렸다.

SK하이닉스 지분율도 11.08%에서 11.6%로 높인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12.31%→12.84%), 셀트리온(7.77%→9.16%), 현대차(10.93%→11.53%) 등의 지분도 높아졌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