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연기

공유
1

외교부,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연기

코로나19 사태로 여권 발급량 70% 급감

cente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즘(코로나19) 여파로 차세대 전자여권 전면발급 시기가 올해 12월에서 최장 1년 늦춰진다. 사진=외교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즘(코로나19) 여파로 차세대 전자여권 전면발급 시기가 올해 12월에서 최장 1년 늦춰진다.

외교부는 7일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및 민간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여권정책심의위원회 제11차 여권행정분과위원회를 열고 이같이 의결했다고 밝혔다.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전 세계적 확산으로 여권 수요가 급감했다. 외교부 자료에 따르면 월 평균 여권 발급량은 지난해 40만권에서 올해 5만권으로 70%이상 감소했다.
현용 공백여권의 재고가 발주량 하향 조정에도 불구하고 상당량 누적된 상황으로, 외교부는 차세대 전자여권 12월 전면 발급할 경우 200억 원 이상의 예산이 낭비될 수 있다고 판단했다.

외교부는 내년에 여권 재고량이 소진될 경우 12월 전에 차세대 전자여권 전면 발급을 개시키로 했다.

차세대 전자여권의 안정적 발급 체계 구축을 위해 관용·외교관 여권은 12월부터 발급한다.

외교부는 "향후 여권 발급량 추이를 지속 예의주시하며 차세대 전자여권 전면발급 시행을 차질 없이 준비하겠다"며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여권 온라인 간편 서비스는 기존 계획대로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