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충주 시대’ 연 현대엘리베이터 “세계 향한 도전 시작한다”

공유
0

‘충주 시대’ 연 현대엘리베이터 “세계 향한 도전 시작한다”

8일 충주시 용탄동 신공장 착공식 개최…스마트 팩토리·최대 규모 테스트타워 등 건설 예정

center
8일 충주시 있는 현대엘리베이터 신공장 착공식에서,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왼쪽에서 세번째) 등 관계자들이 행사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현대엘리베이터


현대엘리베이터가 8일 충주시 용탄동에 있는 제5일반산업단지에서 신공장 착공식을 열고 충주 시대 본격 행보를 시작했다.

이날 행사에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송승봉 대표이사 등 회사 관계자와 이시종 충북도지사, 박문희 충북도의회 의장, 조길형 충주시장, 이종배 국회의원, 천명숙 충주시의회 의장 등 시·도 관계자,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 등 시공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현 회장은 기념사에서 ‘무슨 일이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그것을 해내는 법’이라는 고(故) 정주영 명예회장의 말을 인용, “현대엘리베이터가 이곳 충주에 터를 잡고 세계를 향한 도전, 미래를 향한 꿈을 펼쳐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17만3097㎡(약 5만2000 평) 부지에 조성될 현대엘리베이터 충주 신공장에는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도입한 스마트 팩토리와 연구개발(R&D) 센터, 물류센터를 비롯해 300m 높이로 건설되는 엘리베이터 테스트 타워가 들어설 예정이다.

테스트 타워에는 회사가 지난 5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탄소섬유벨트 타입 분속 1260m 초고속 엘리베이터가 설치된다. 2022년 신공장 준공과 함께 본사 이전이 완료되면 동사의 연간 생산규모는 2만5000대로 확대된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