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포장재 줄여 ‘85t’ 종이 아낀다

공유
0

LG전자, 포장재 줄여 ‘85t’ 종이 아낀다

LG전자·LGD, 환경부와 ‘포장재 재사용’ 시범사업 ‘맞손’
LG ’에어컨 실외기-올레드 패널‘ 포장재 감량 및 재활용

center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가 환경부와 손을 맞잡고 포장재 폐기물 감량에 나선다. 사진은 LG전자의 기존 시스템에어컨 실외기 포장 구조(왼쪽)와 개선된 포장 구조(오른쪽). 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와 LG디스플레이가 환경부와 손을 맞잡고 포장재 폐기물 감량에 나선다.

LG전자는 8일 경남 창원시 소재 LG전자 창원 연구개발(R&D)센터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 송재용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 이사장,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 최영근 LG디스플레이 구매그룹장(전무) 등이 ‘포장재 재사용 가능성 평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재사용 포장재의 현장적용 가능성을 평가·분석하고 포장재 재사용 확대를 위한 정책을 수립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범사업 대상 품목은 LG전자의 시스템 에어컨 실외기와 LG디스플레이의 올레드 패널 포장재다.
LG전자는 기존 포장재로 사용하던 발포 스티로폼(Expanded Polystyrene) 대신 발포 플라스틱(Expanded Polypropylene)을 사용하기로 했다. 실외기 1대에 사용하던 종이량도 기존 2950g에서 300g으로 대폭 감량해 연간 약 85톤의 종이와 19톤의 발포 스티로폼을 줄일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도 패널 사이에 끼우는 완충 시트, 외부 스티로폼 박스, 지게차 운반용 받침대 등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 포장재를 수거해 재활용하기도 했다. LG디스플레이는 포장재를 80%씩 회수해 다섯 차례 이상 사용하면 기존 대비 포장재를 약 70%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포장 폐기물을 줄이고 자원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2년 포장재의 무게와 부피, 재사용, 재활용, 친환경 포장 재질 적용 등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담은 ‘LG전자 친환경 포장 설계 지침서’를 발간했다.

LG전자는 지침서에 따라 포장재 사용량 감량률, 포장부피 감량률, 포장공간 저감률 등에 대한 추진목표를 설정하고 연 2회 목표달성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또 현재 포장용 종이 상자에 재생펄프를 약 80% 활용하고, 포장재 전체로도 재활용 재료를 50% 이상 사용하고 있다.

송대현 LG전자 사장은 “고객들에게 환경을 생각하는 제품과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