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최정우 회장 “안전은 최고의 가치”…현장 근무자用 ‘스마트워치’ 도입

공유
0

최정우 회장 “안전은 최고의 가치”…현장 근무자用 ‘스마트워치’ 도입

현장 근로자, 추락·심박이상 등 위험상황 발생시 자동 ‘구조신호’ 전송
2개월 간 시험 운영 결과 ‘긍정 평가’…최 회장 “협력사에도 배포하라”

center
포스코는 스마트워치를 도입해 현장 근로자들의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8일 밝혔다. 스마트워치 긴급구조 발송 체계 이미지. 사진=포스코
포스코가 현장 근무자의 신체 이상 감지시 즉각 구조신호를 보내는 ‘스마트워치’를 도입했다.

포스코는 8일 포항·광양제철소에서 위험 업무를 수행하는 현장 근무자 1200여 명에게 스마트워치를 배포했다고 밝혔다.

스마트워치는 현장 근무자의 넘어짐, 심박이상, 추락 등 신체 이상이 실시간 감지되면 주변 동료들에게 즉각 구조신호를 보냄으로써 구조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게 해준다.
예컨대 직원이 설비점검을 위해 현장을 순찰하다 심박이상으로 쓰러지는 사고가 발생하게 되면 스마트워치가 이상증세를 감지하고 자동으로 주변 동료들에게 긴급구조를 요청한다. 기존에 현장 업무시 직원 상호간 주기적으로 연락을 하거나 CCTV로 안전을 확인해오던 시스템을 보완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시스템 개발을 완료하고 일부 공장에서 2개월간 시범 적용을 한 결과 현장 근무자들로부터 단독 작업시 안전사고 대응에 유용하다는 평가를 얻었다.

최정우 회장은 “안전은 그 어떠한 것과도 바꿀 수 없는 최고의 가치”라며 “모든 임직원들이 조금 불편하더라도 사전에 대비하고 산업 전 생태계가 안전할 수 있도록 다 같이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직원들에게 강조했다.

앞서 최 회장은 최근 스마트워치 개발 완료 보고를 받고 “빠른 시일내에 협력사를 포함한 해당 현장 직원들에게 배포해 직원들이 안전한 일터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하자”고 지시하기도 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